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남사랑상품권, 청년배당 이후 유통량 1.8배 증가

▲ 성남사랑상품권으로 청년배당을 받은 청년이 활짝 웃고 있다. 사진=성남시청
성남시가 발행하는 지역화폐 ‘성남사랑상품권’이 청년배당 도입 이후 유통량은 1.8배 늘고 회수율은 99.7%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통시장, 서점, 학원 등 7천679곳 성남지역 가맹 점포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성남사랑상품권 유통량이 증가하면서 지역 소상공인의 매출도 자연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13일 성남사랑상품권 판매처인 성남농협은행의 분석자료에 따르면 2015년 133억 원이던 성남사랑상품권 판매량은 2016년 249억 원으로 116억 원(87%) 늘었다.



시중에 유통된 규모가 두 배 가까이 급등한 셈이다.



청년배당은 성남시가 대한민국 최초로 기본소득 개념을 적용해 도입한 청년복지정책으로 재산, 소득, 취업 여부와 상관없이 3년 이상 성남시에 거주한 만 24세 청년에게 분기별로 25만 원(연간 100만 원)씩 성남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한다.



지난해에만 청년 1만7천745명이 청년배당으로 102억2천300만 원 상당의 성남사랑상품권을 받았다.



이는 지역화폐 유통량을 249억 원으로 늘리는 주원인이 됐다.



성남사랑상품권 가맹점은 2015년 5천277곳에서 2016년 7천100곳, 2017년 현재 7천679곳으로 늘었다.



청년층에 맞춰 동네서점(20곳), 문구점(34곳), 학원(24곳) 등이 추가로 가맹 등록했다.



박광호 성남시 유통행정팀장은 “사업 초기 청년배당과 성남사랑상품권의 사용 용도를 몰라 온라인상 판매가 이뤄지는 일부 시행착오가 있었다”며 “성남시가 중고거래 사이트 운영자들과 협조해 1년 9개월여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해본 결과 사업 초기 빠른 시간 내에 온라인 거래가 자취를 감춘 이후 현재 부당거래는 없다”고 말했다.



김대성기자/sd1919@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