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강공…"추미애 사과 없인 김명수 인준협의 불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통과의 키를 쥐고 있는 국민의당이 강공 모드를 이어갔다. 14일엔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상정을 위한 의사일정 협의에 대해 조건부 보이콧을 선언했다.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등이 국민의당을 겨냥해 “땡깡”, “적폐연대” 등의 발언을 한 데 대한 반발이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의총 열어, 추 대표 사과 요구하기로
추미애·우원식 발언에 국민의당 격앙
김동철 "시정잡배 수준 망언하고 있다"
안철수 "민주당 호남 민심 호도"

국민의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열어 추 대표와 우원식 민주당 원대대표가 사과를 하지 않으면 김 후보자 인준안 상정 등에 대한 절차적 협의도 하지 않겠다고 정했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의총 후 “상정을 하려면 의사일정 협의가 있어야 하는데 절차적 논의를 할 상대가 되지 못한다”며 “적폐연대, 땡깡 이 두 표현에 대해 당사자가 분명하게 사과하지 않는 한 민주당과 어떤 절차적 협의도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땡깡" 발언을 했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4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에 대한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국민의당 주승용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땡깡" 발언을 했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4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에 대한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국민의당 주승용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은 김 후보자에 대한 찬반 당론을 정하지 않고 자유투표를 하기로 했다. 당내에서는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지금 투표를 하면 가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당 분위기를 전하는 의원이 있는가 하면 “이미 분위기는 반대쪽으로 기울었다”고 하는 의원들도 있다. 의원 대부분은 “아직 찬반 입장을 정하지 않았다”고만 밝히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당이 의사일정 협의에 참여하지 않을 경우 민주당은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 국민의당의 동의 없이 정세균 국회의장이 직권상정을 할 경우 국민의당 의원들의 표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거나, 투표 자체에 불참할 가능성도 생기게 된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이미 김 후보자에 대해 반대입장을 정하고 있는 만큼 국민의당의 협조 없이는 통과가 불가능하다.  
 
현재 국민의당은 민주당이 제기하는 ‘국민의당 책임론’에 격앙돼 있다. 특히 추 대표 등 지도부의 국민의당 공격이 결정타였다고 주장한다. 김이수 전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때 찬성표를 던진 한 호남 중진 의원은 “민주당이 국민의당을 겁박하는 걸 보니 이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지도부들은 이날 의총에서 민주당 지도부에 대한 격한 비난을 쏟아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추 대표를 겨냥해 “시정 잡배 수준의 망언만 늘어놓고 있다”고 했고, 우 원내대표에 대해서는 “거짓 선동까지 일삼고 있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지난 12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그 표결(김 전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이 부결되고 난 후에 국민의당 의원들이 본회의장 바깥에서 서로 얼싸안고 좋아하는 모습 그런 것들도 저희가 그런 모습을 봤다”며 “국민의당이 어떤 태도로 이 선거(대선)에 임했는지는 저희가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의원 누가 어디서 그렇게 했는지 밝히지 못한다면 거짓선동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전북 김제시 공덕면 제말리 밭에서 고구마를 수확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전북 김제시 공덕면 제말리 밭에서 고구마를 수확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용호 정책위의장은 “이름만 ‘더불어’지, 더불어 정치할 생각이 전혀 없는 정당”이라며 “협치는 고사하고 자기들 잘못까지 국민의당에 덤터기를 씌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 대표에 대해 “집권여당 대표의 품격은 눈 씻고 찾아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에 대해서도 “집안 단속도 못 하고 상황을 오판하고서도 자성이나 자책은커녕 국민의당을 흠집내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틀째 전북을 방문하고 있는 안철수 당 대표는 “민주당에서 호남 민심을 이야기하면서 (호남을) 압박하는 것은 호남 민심 호도라고 생각한다”며 “문재인 정부가 만약 코드 인사와 편중인사를 계속 한다면 오히려 호남에서도 심판하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