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가 본 김생민…‘셀프 짠돌이’. 그러나 주변에 아끼는 법 없었다”

방송인 김생민이 지난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신관 웨딩홀에서 열린 KBS2TV 김생민의 영수증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송인 김생민이 지난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신관 웨딩홀에서 열린 KBS2TV 김생민의 영수증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절약을 실천하며 주목받고 있는 방송인 김생민에 대해 방송계 동료라 밝힌 한 남성의 글이 눈길을 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동료 쓴 글 화제
“과시 없고 겸손한 모습,
좋은 일 있을 땐 같이 기뻐하고
힘든 일 생기면 긍정적으로 같이 버텨보자…
인생에 롤모델 있다면 이런 사람”
전성기 맞은 김생민 ‘꽃길’ 빌어…

자신을 과거 김생민과 함께 방송했던 리포터라고 소개한 이 남성 A씨는 최근 온라인 카페에 김생민의 진면목을 드러내는 몇 개의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김생민은 ‘셀프 짠돌이’지만, 주변 사람들에겐 아끼는 법이 없었다며 미담을 전했다.  
 
A씨는 “내가 방송일에 잘려 손가락을 빨고 있으면 여기저기 연락해서 나의 일자리 알아봐 주고, 심지어 형이 하던 일을 나에게 물려준 적도 있었다”고 했다. 또 “제 결혼식 때는 동물농장 녹화랑 겹쳐서 식 전에 자리를 떴지만 축의금으로 상당한 액수를 넣어줬다”며 “제 축의금 중에 가장 고액”이었다고 적었다.  
 
A씨는 10년 넘게 장수 프로그램에서 장수 출연하고 있는 김생민에 대해 “누군가는 A급 연예인이 아닌 그(김생민)를 그저 그런 사람쯤으로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제가 방송계에 있다보니 (김생민이) 얼마나 대단한 사람인지를 알겠다”고 했다. 이어 “‘탑스타’가 되는 건 능력과 운의 환상적인 콜라보 덕분에 가능한 일이지만 ‘장수타’가 되려면 능력과 함께 됨됨이가 뒷받침되어야만 가능한 일”이라며 “어쩌면 인생의 롤모델로는 이런 사람이 가장 적당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또 A씨는 “좋은 일이 있을 땐 같이 기뻐하고 힘든 일이 생기면 긍정적으로 같이 버텨보자며 격려해주는 사람, 놀라운 경력이 있으면서도 절대 그것을 과시하지 않고 누구와 얘기를 하든 늘 겸손한 모습을 보이는 사람, 그게 제가 본 김생민이었다”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A씨는 “고된 시간 끝에 봄날이 찾아왔다는 표현은 형에게 어울리지 않는 것 같다”며 “비도 오고 볕도 드는 날들 가운데 요즘처럼 날씨 기막힌 날도 있지 않은가. 찬란하게 펼쳐진 풍경 속에서 기분 좋은 바람 마음껏 만끽했으면 좋겠다”고 그의 ‘25년 만에 맞이한 전성기’를 축하했다.  
 
[사진 아랑 다음카페 캡처]

[사진 아랑 다음카페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