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팀장 지원제' 이어 '진급 셀프 추천제'…LG이노텍의 특별한 인사실험

LG이노텍은 직원이 스스로를 진급대상자로 추천할 수 있는 '진급 셀프 추천제'를 도입한다고 14일 밝혔다.
 

승진에 필요한 최소 근무 연한, 팀장 추천 등 없애
14년차 돼야 가능했던 팀장업무 6년만에도 가능

대상은 사무기술직 전 직원이며 내년 초 승진심사부터 바로 적용된다.  
 
셀프 추천제에서는 최소 근무 연한이나 팀장의 추천이 필요 없어 승진 이유가 받아들여지면 얼마든지 발탁 승진이 가능하다. 탁월한 업무 성과를 보여 초고속 승진할 경우 과거 14년차는 돼야 가능했던 팀장 업무를 입사 6년차에도 맡을 수 있다.
예를 들면 올해 ‘선임’으로 진급한 직원이 곧바로 내년 초 상위 직급인 ‘책임’ 승진에 지원할 수 있다. 기존에는 ‘선임(대리·과장)’으로 근무한지 8년이 지나야 진급 자격이 부여됐고 조기 발탁승진하려면 직속 팀장의 추천이 필요했다. LG이노텍은 "도전적인 사람이 더 탁월한 성과를 낸다는 경험과 경력 관리에 대한 구성원의 선택권을 존중하고 위한 제도"라고 설명했다.  
 
LG이노텍의 인사제도 혁신은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모든 팀장 및 해외주재원을 대상으로 원하는 부서의 팀장 자리에 지원할 수 있는 '사내 공모제', 필요한 조직을 신설해 팀장을 맡을 수 있는 '조직 신설제' 등을 도입해왔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