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금사용' 대한축구협회 조중현·이회택·김주성·황보관 등 입건

조중연 전 대한축구협회 회장. [중앙포토]

조중연 전 대한축구협회 회장. [중앙포토]

골프장과 유흥업소 등에서 대한축구협회 공금을 사적으로 사용한 조중연(71) 전 축구협회 회장과 이회택(71) 전 축구협회 부회장 등 전·현직 임직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법인카드로 약 1억원 공금 사용
골프장·유흥주점·노래방 등에서
"써도 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대한축구협회 조 전 회장과 이 전 부회장, 김주성(51) 전 사무총장, 황보관(52) 전 기술위원회 위원장 등 전현직 임직원 11명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또 현 직원 이모(39)씨를 사기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 전 회장 등 11명은 2011년 7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업무추진비 명목으로 지급된 법인카드를 220여 차례(1억1677만원 상당)에 걸쳐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 전 회장은 2011년 7월 콜롬비아 U20 이하 월드컵 등 국제축구경기에 부인과 동행하며 3차례에 걸쳐 항공료 등 약 3000만원을 협회 공금으로 사용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조 전 회장은 지인들과 골프를 치면서 약 1400만원을 법인카드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전 부회장, 김 전 사무총장, 황 전 위원장 등 임직원 10명은 골프장과 유흥주점, 노래방 등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골프장 이용에 5200여만원, 유흥주점에서 30차례에 걸쳐 2300여만원, 노래방에서 11회에 걸쳐 160여만원, 피부미용실 등에서도 26차례에 걸쳐 1000만원의 공금을 사용했다.
 
또 다른 직원 이씨는 아내와 이혼한 사실을 숨기고 8년 동안 가족 수당금 1400여만원을 부정 수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월 15만원씩 나오는 가족수당을 98개월 동안 받았다.
 
조중연 전 회장과 이회택 전 부회장 등 대한축구협회 전현직 임직원들이 사용한 법인카드 사용내역 등 경찰 압수품. 최규진 기자

조중연 전 회장과 이회택 전 부회장 등 대한축구협회 전현직 임직원들이 사용한 법인카드 사용내역 등 경찰 압수품. 최규진 기자

경찰은 지난 4월에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의뢰를 받아 수사에 착수해 12명의 혐의 사실을 확인했다. 문체부는 스포츠 비리신고센터에 접수된 축구협회 비리를 자체 감사한 뒤 경찰에 수사 의뢰를 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 2012년 4월부터 부적절한 용도로 법인카드를 사용하지 말라는 '클린 카드' 지침이 내려왔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법인카드를 사적으로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혐의 사실을 시인하면서 "그냥 써도 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일회성 우발적인 것이 아니라 공휴일 등에도 개인적인 용도로 법인카드를 관행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업무 추진비를 부정하게 사용하는 행태가 다른 기관에서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최규진 기자 choi.k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