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한도전, 朴 창조경제 홍보하라"...김태호 PD는 '거부'

[사진 MBC 제공]

[사진 MBC 제공]

MBC 경영진이 MBC의 간판 예능 프로그램을 연출 중인 김태호 PD에게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를 홍보하라고 지시했으나 김 PD가 이를 거절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4일 전국언론노동조합 MBC 본부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국정원의 MBC 장악' 관련 추가 사례 폭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최행호 PD는 "박근혜 대통령의 창조경제를 홍보할 수 있도록 무한도전에서 관련 아이템을 방송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가 경영진을 통해 김태호 PD에게 전달됐지만, (김 PD는) 무한도전 아이템으론 적절치 않다고 거부 의사를 전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최 PD는 "제작진의 거부에도 불구하고 청와대 관계자는 예능국 간부를 광화문에 위치한 창조경제 홍보관으로 불러내 1년여에 걸쳐 창조경제 홍보를 종용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