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갤노트8·V30 공시 지원금 보니…"25% 요금할인 더 유리"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8’과 LG전자 ‘V30’이 출시를 앞둔 가운데 해당 스마트폰을 구매하려면 지원금보다는 25% 요금할인을 받는 것이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사전예약이 시작된 7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고객들이 휴대폰을 살펴보고 있다. 이통3사는 14일까지 사전예약을 받는다. 임현동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사전예약이 시작된 7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고객들이 휴대폰을 살펴보고 있다. 이통3사는 14일까지 사전예약을 받는다. 임현동 기자

 
14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노트8의 공시 지원금은 요금제에 따라 최소 6만5000원에서 최대 26만5000원으로 책정됐다. 여기에 휴대폰 매장에서 주는 추가 지원금(공시 지원금의 최대 15%)을 더하면 7만4000원에서 30만4000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반면 24개월 약정으로 25% 요금할인을 받으면, 요금제에 따라 최소 19만7000원에서 최대 66만원까지 통신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 경우 지원금보다 최소 12만3000원, 최대 35만6000원 더 이득이다.  
LG V30 사용기. [중앙포토]

LG V30 사용기. [중앙포토]

 
V30의 공시 지원금은 요금제에 따라 최소 6만원에서 최대 24만7000원으로 책정됐다. 출고가는 94만9300원으로 유통점이 주는 추가 지원금까지 더하면 최고 28만4000원을 할인받아 최저 66만5300원에 살 수 있다.
 
하지만 역시 24개월 약정으로 25% 요금할인을 받으면 총 요금할인액은 가장 저렴한 3만2000원대 데이터 요금제에서 19만7000원, 6만원대 요금제에서 39만5000원, 11만원대 요금제에서 66만원에 달한다. 지원금을 받는 것보다 요금할인액이 2.3∼2.9배다.
 
25% 요금할인은 이통3사가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갤노트8 사전예약자들을 대상으로 선개통을 시작하는 오는 15일부터 가입할 수 있다. V30는 20일까지 예약 판매를 진행한 뒤 21일 일반 판매를 시작한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