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인 협박·폭행'으로 3번째 구속된 남성…이래도 '데이트 폭력'?

6년간 한 여성과 연인 관계로 지내면서 지속적으로 폭력과 협박을 일삼은 50대 남성이 구속됐다. 비슷한 혐의로만 벌써 3번째다.
 
[사진 외부이미지]

[사진 외부이미지]

강원 횡성경찰서는 상습 공갈 등의 혐의로 A(55)씨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로부터 이같은 피해를 입은 여성은 B(59)씨로, 2011년 지인의 소개로 만나 6년간 연인 관계를 이어왔다.  
 
A씨는 B씨에게 자주 생활비를 요구하는 한편,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경우 B씨를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고성과 폭력으로 구속 전에도 수차례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그래도 사귀는 사이인데 처벌받게 하는 일은 없게 하자'는 B씨의 배려로 A씨는 처벌을 수차례 면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씨는 B씨와 6년간 사귀며 B씨에 대한 폭력으로 두 차례 구속, 실형을 선고받았다. A씨는 지난 2015년 7월, B씨에 대한 범죄로 두번째로 구속돼 실형을 살고 출소한 직후 B씨를 찾았다. A씨는 '함께 살겠다'며 B씨의 집에 무단 침입하는 한편, '생활비를 안 주면 죽이겠다'는 협박을 상습적으로 했다. A씨의 이같은 협박에 B씨는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5차례에 걸쳐 1090여만원의 돈을 줬다.
 
결국 B씨는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A씨를 다시 경찰에 신고했고, A씨는 B씨에 대한 폭력으로만 3번째로 구속됐다. A씨는 "협박해 돈을 갈취한 것이 아니라 용돈으로 받은 것"이라며 혐의를 일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경마장 등에서 도박으로 돈을 쓰고 나면 다시 B씨를 찾아와 괴롭히는 등 피해가 악순환 돼 강력한 조치가 필요했다"며 구속 사유를 설명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