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못생긴 남자랑 만나는 여자가 더 행복하다"

영화 '미녀와 야수' 스틸 이미지

영화 '미녀와 야수' 스틸 이미지

여성은 못생긴 남성과 사귈 때 더 행복한 경향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플로리다 주립대의 연구진은 텍사스 주 댈러스에 사는 결혼한 지 4개월이 되지 않은 평균나이 20대 후반의 신혼 커플 113쌍을 대상으로 각자의 매력이 관계에서의 행복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했다.
 
각각의 참가자는 먼저 다이어트에 대한 욕구를 평가하는 질문지에 응답했다. 질문지는 "식사 후에 극도의 죄책감을 느낀다" "공복감이 드는 것이 좋다" "살이 찌는 것에 대해 공포를 느낀다"와 같은 문항들로 구성되었다.  
 
또 모든 참가자의 전신사진이 촬영되었고 1점부터 10점까지 점수가 매겨졌다. 대학원생으로 이루어진 두 팀의 평가자들이 사진에 점수를 매겼다. 한 팀은 얼굴의 매력도에 점수를 매기고, 다른 한 팀은 신체의 매력도에 점수를 매겼다. 평가자들은 다양한 성별과 인종으로 구성됐다(참가자들은 자신의 매력도에 대해 점수 매겨지는 것에 대해 사전에 동의했다).
 
그 결과, 여성은 자신과 비교해서 외모가 덜 매력적인 남성과 만날 때 자신의 신체에 대해 더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에 따르면 남편이 부인보다 육체적으로 매력적일 경우, 부인이 다이어트를 하고 살을 빼고 싶다는 욕망에 사로잡히는 경향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에 부인이 남편보다 더 매력적인 신체를 가지고 있을 경우 다이어트를 하려는 동기가 적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경향은 남성 참가자에게서는 나타나지 않았다. 남성에게 있어 부인의 신체적 매력은 다이어트를 향한 동기부여와 별다른 관련이 없었다.
 
연구자 타니아 레이놀즈(Tania Raynolds)는 연구 결과에 대해 "신체적으로 매력적인 남편과 사는 것이 부인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라며 "부인이 특출나게 매력적인 것이 아닐 경우에 더욱 그렇죠"라고 말했다.
 
타니아는 여성에게 도움이 될만한 행동들을 몇가지 소개했다. 그녀는 "여성을 도울 한 가지 방법은 파트너가 끊임없이 당신은 아름답고 당신의 몸을 사랑한다"고 확인시켜주거나 "파트너의 신체적 매력 외에 친절함, 지성 등 다른 훌륭한 덕목들을 칭찬할 것"을 조언했다.
 
그녀는 "연구를 통해 여성의 섭식장애와 관련한 사회적 요인을 확인하고 그들을 도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해당 내용은 바디 이미지 저널(Body Image Journal) 9월호에 게재되었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