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입은 봉?…코이카, 신입 임금 동결하고 기존 직원 월급 인상

외교부 산하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이 기존 직원들의 월급을 인상하기 위해 신입직원들의 월급을 동결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코이카가 14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정양석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2·2013년 입사한 당시 신입직원 48명은 입사 1년 뒤 경력 승급이 동결 처리됐지만, 같은 기간 이들을 제외한 기존 직원들은 전부 승급 처리됐다.
코이카. [중앙포토]

코이카. [중앙포토]

 
신입 직원들은 통상 입사 1년 뒤 자동으로 경력이 승급되고 월급이 인상되는데 동결 처리된 것은 이례적이다.  
 
이는 금융위기였던 2009~2010년 공무원 임금이 동결됐었고, 2012년과 2013년 각각 차기 연도 예산을 수립하면서 기존 직원들이 받지 못한 급여 인상분만 우선 고려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당시 경력 승급이 동결된 직원들은 2016년 1월 받지 못한 월급 인상분(약 1억5500만원)을 청구했지만, 코이카는 해당 직원들에게 “돈 대신 휴가를 주겠다”며 회유하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코이카 측은 “이 돈을 현금으로 돌려주려면 총 인건비 인상률에 영향을 미치게 돼 다른 전체 직원들의 임금 인상률을 감소시키는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