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서 1병에 14만원 '빙하생수' 출시…"북극 생태계 위협" 논란

홍콩에서 북극의 빙산을 녹여 만든 생수가 출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생수의 가격은 750ml 짜리 1병에 950홍콩달러(약 14만 8000원)로, 논란은 생수의 가격이 아닌 취수 방식에서 비롯됐다.
[사진 스발바르디 홈페이지]

[사진 스발바르디 홈페이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4일(현지시간) 홍콩 고급 슈퍼마켓에서 출시된 생수 '스발바르디(Svalbardi)'가 논란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SCMP는 스발바르디가 비슷한 용량의 이탈리아산 탄산수 '산 펠그리노'보다 19배 비싸다고 설명했다. 스발바르디 측은 '세상에서 가장 깨끗한 물'이라는 캐치프레이즈와 함께 1년에 2번 북극해에 위치한 노르웨이령 제도인 스발바르 제도의 빙산을 녹여서 만든다고 홍보했다.  
[사진 스발바르디 홈페이지]

[사진 스발바르디 홈페이지]

 
스발바르디는 홍콩뿐 아니라 미국, 영국 등 세계 9개국에서만 판매중으로, 지금까지 총 1만 5000병이 생산됐다. 업체 측은 스발바르디를 연간 10만병 판매할 계획을 세운 상태다.
[사진 스발바르디 홈페이지]

[사진 스발바르디 홈페이지]

 
하지만 고의로 북극 빙산을 녹이는 스발바르디의 취수 방식에 환경 전문가들은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환경 운동가인 프랜시스 융은 SCMP 인터뷰에서 "북극은 생태적으로 민감한 지역으로, 이곳에서 빙하를 녹여 생수를 만드는 것은 북극 환경에 매우 유해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구 온난화 여파로 빙산의 면적이 줄어드는 가운데 이를 더 녹여 생수로 판매한다는 것은 지구 환경의 측면에서 위험한 일이라는 것이다.
 
[사진 스발바르디 홈페이지]

[사진 스발바르디 홈페이지]

이같은 논란에 업체 측은 "스발바르디는 북극의 이미 깨진 빙산을 이용해 만들기 때문에 북극 생태계에 해를 끼치지 않는다"며 "지속가능하고, 친환경적인 방식으로 생산하고 있어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