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韓 대북지원 검토, 국제사회 압력 훼손하는 행동"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14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대북지원 검토에 대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훼손하는 행동"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우리 정부는 이날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의 모자보건 사업에 800만달러(약 90억 6000만원)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중앙포토]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중앙포토]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3일 핵실험 등 북한이 도발 행동을 계속하는 지금은 대화 국면이 아니라 국제사회 전체가 북한에 대해 최대한 압력을 가할 때"라며 "유엔 안보리에서도 북한에 대해 각별히 엄격한 제재결의가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에 대한 압력을 훼손하는 행동은 피할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다만 '이 문제와 관련해 한국과 의견교환에 나설 것이냐'는 질문에 스가 장관은 "한국 정부가 정식 발표한 것이 아니므로, 그런 질문이나 보도 내용에 대해 구체적인 답변은 피하겠다"고 답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