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피해 할머니 "한국인으로서 베트남 여성에게 사죄합니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베트남대사관 앞에서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가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과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베트남대사관 앞에서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가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과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의 진심 어린 사죄를 요구하는 한국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베트남전 당시 한국 군인들이 베트남 여성에게 저지른 범죄에 대해서 사죄의 뜻을 밝히며 한국 정부의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윤미향 상임대표는14일 오전 8시 30분 서울 삼청동 주한베트남 대사관 앞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시작했다. 윤 대표가 들고 있는 피켓에는 '베트남 정부와 베트남 인민에게 한국 국민으로서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라는 말이 한국어와 베트남어로 쓰여 있었다. 
 
또, 이날 시위에는 등장하지 않았지만 김복동·길원옥 할머니의 메시지도 손팻말을 통해 전달했다. 두 할머니는 "우리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20년이 넘게 싸워오고 있지만, 한국 군인들에게 우리와 같은 피해를 당한 베트남 여성들에게 한국 국민으로서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라는 말과 함께 사죄의 뜻을 밝혔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베트남대사관 앞에서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가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과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베트남대사관 앞에서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가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과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대협은 서한에서 "김복동·길원옥 할머니의 뒤를 따라 우리도 한국인으로서 베트남 민간인 학살 피해자, 성폭력 피해자, 그 외 모든 전쟁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정부와 한국 사회에 한국군의 베트남전 전쟁 범죄에 대해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 사죄 등 법적인 책임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전날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수요집회 1300회를 맞아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길원옥 할머니는 청와대를 방문, 은수미 청와대 여성가족비서관과 면담했다. 이날 김 할머니와 길 할머니는 한일합의 폐기 요구안을 전달했다. 
 
이날 정대협은 14일부터 10월 31일까지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 성폭력 피해자 등 전쟁 피해자에게 사죄하는 1인 손팻말 시위를 이어갈 계획을 밝히며 "우리는 우리의 잘못을 마주하고 인정하는 행동도 주저하지 않고 포기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1인 시위의 취지를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