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간 소음 심하면 임신성 당뇨 위험 크다

야간 소음이 심하면 임신성 당뇨가 생길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야간 소음이 심하면 임신성 당뇨가 생길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야간 소음이 심할수록 임신성 당뇨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 의대 등 임신부 1만8165명 조사
야간 소음 크면 임신성 당뇨 1.8배 높아

스트레스·호르몬 분비 교란 등 원인
"임신부 환경적 스트레스도 관리해야"

 서울대 의대·서울대보건환경연구소 공동 연구팀은 14일 "2002~2013년 20~40대 임신부 1만8165명을 조사한 결과, 야간 소음이 1 데시벨(dB·소리의 크기를 나타내는 단위) 증가할 때마다 임신성 당뇨가 약 7% 증가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지리정보체계와 환자의무기록을 연계해 임신 첫 3달 동안 임신부의 거주지 주변 주·야간 소음 정도를 파악했다. 그 후 소음 노출 수준에 따라 임신부를 크게 4그룹으로 나누고, 각 그룹에 임신성 당뇨 발생률을 분석했다.

 
 그 결과 야간 소음에 가장 많이 노출된 그룹(57.34데시벨 이상)은 가장 낮은 그룹(54.22데시벨 미만)보다 임신성 당뇨가 약 1.8배 더 많이 나타났다. 반면 주간 소음은 임신성 당뇨와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를 "주간에는 임신부가 집에 머무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이라 추정했다.
서울 서초구청 관계자가 공사 현장의 소음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 서초구청]

서울 서초구청 관계자가 공사 현장의 소음을 측정하고 있다. [사진 서초구청]

 임신성 당뇨는 전체 임신부 중 약 5~10%에서 발생한다. 임신성 당뇨가 나타나면 출산 후에도 당뇨에 걸릴 확률이 높고 아이가 비만할 가능성도 크다. 임신성 당뇨는 ▶가족력이 있거나 ▶늦은 나이 임신하는 경우 ▶비만 ▶운동 부족일 때 잘 생긴다. 이런 위험 요인에 '소음'도 포함되는 것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소음은 스트레스를 일으키고 호르몬 분비를 교란해 수면장애·정신질환·심혈관계 질환 등 다양한 질환을 유발한다. 임신성 당뇨 역시 이런 이유로 발생할 것으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연구를 진행한 민경복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건강한 임신·출산에 소음 등 환경적인 스트레스도 큰 영향을 미친다. 출산 정책을 수립할 때 소음을 포함해 다양한 환경 오염 요인에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이공분야기초연구사업 지원으로 수행됐다. 관련 논문은 국제 학술지 ‘환경연구’ 최근호에 게재됐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