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 첫 경찰 직원협의회 탄생…‘황운하의 실험’ 성공할까

지난 13일 울산지방경찰청은직원들의 내부 소통 창구인 직원협의회 ‘고동소리’출범식을 했다. 전국 첫 경찰청 직원협의회다. [울산지방경찰청]

지난 13일 울산지방경찰청은직원들의 내부 소통 창구인 직원협의회 ‘고동소리’출범식을 했다. 전국 첫 경찰청 직원협의회다. [울산지방경찰청]

“전국 처음이라 책임이 막중합니다. 두 팔 걷어붙이고 열심히 하겠습니다!”
전국 첫 경찰청 직원협의회인 울산지방경찰청(울산청) ‘고동소리’ 회장을 맡은 송종후(49·마약수사대) 경위의 각오다.   

울산지방경찰청 13일 직원협의회 ‘고동소리’ 출범
직원 고충 처리 등 일반회사의 노조와 비슷한 역할
수사구조개혁단장 역임한 황운하 청장 주도로 구성

 
고동소리는 지난 13일 출범했다. 승진 등 조직 내 주요 의사결정에 직원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소통창구 역할을 한다.
 
고동소리는 황운하 울산청장의 의지로 탄생했다. 황 청장은 지난 8월 3일 취임하면서 “직장협의회 수준의 내부 소통창구를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 달 반 만에 실행에 옮긴 셈이다. 
 
직장협의회는 일반회사의 노동조합과 비슷한 역할을 한다. 공무원이 소속 기관의 장과 협의해 근무환경 개선, 고충 처리 같은 권익 보호 활동을 하는 단체다. 황 청장은 이를 ‘노조 전 단계’라고 표현했다. 하지만 현행법상 소방·경찰공무원은 직장협의회를 결성할 수 없다.
 
송 경위는 “고동소리의 성격은 직원들의 목소리를 대변한다는 점에서 직장협의회와 같지만 아직 경찰공무원의 직장협의회 구성에 대한 법률 근거가 마련되지 않아 직원협의회라는 명칭으로 출범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지난해 7월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무원직장협의회의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법률안’을 발의해놓고 있다. 공무원 직장협의회 가입 범위를 소방·경찰공무원 등으로 확대한다는 내용이다. 이 개정법률안은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이다.
황운하 울산경찰청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직원들과 13일 출범한 직원협의회 ‘고동소리’현판 제막식을 하고 있다. 고동소리는 울산청 8층 치안지도관실에 사무실을 꾸렸다. [사진 울산지방경찰청]

황운하 울산경찰청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직원들과 13일 출범한 직원협의회 ‘고동소리’현판 제막식을 하고 있다. 고동소리는 울산청 8층 치안지도관실에 사무실을 꾸렸다. [사진 울산지방경찰청]

고동소리에는 12일 기준 울산청 직원 2593명의 51.8%인 1343명이 가입했다. 송 경위는 “만세 소리가 들린다”며 “가입하는 직원이 점점 늘어날 것”이라고 직원들의 반응을 전했다. 고동소리 운영진은 매월 한 번 청장과 지역 4명의 경찰서장을 만나 직원 복지와 권익 보호와 관련한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이때 상사의 막말이나 갑질 등도 거론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황 청장은 “고동소리가 민주적 조직문화 조성을 위한 소통과 화합의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며 “내부 목소리에 귀 기울여 궁극적으로 울산시민의 지지와 존중을 받는, 시민의 경찰이 되도록 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취임 40여 일이 지난 황 청장은 직원협의회 구성뿐 아니라 고난이도 지능범죄 수사를 위한 광역수사체제 구축, 안전의료 수사팀 신설, 직원들의 주말 당직 대폭 축소 등으로 울산경찰청의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이를 ‘황운하의 실험’이라고 평하기도 한다. 황 청장은 울산청장 취임 전 경찰청 수사구조개혁단장을 역임하며 검찰·경찰 수사권 독립을 주장해왔다. 
 
울산=최은경 기자 chin1ch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