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공항 입·출국장에 '도우미' 로봇 생긴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시범 서비스를 진행 중인 LG전자 안내로봇.

인천국제공항에서 시범 서비스를 진행 중인 LG전자 안내로봇.

LG CNS와 LG전자가 협력해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발주한 국내 첫 지능형 로봇 사업을 수주했다.
 
LG는 이번 사업에 LG전자의 다국어를 지원하는 자율주행 로봇 제작 기술과 LG CNS 무선 통신 기반 로봇 관제 시스템 구축 역량을 결집해 내년 6월 프로젝트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LG CNS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국내에서 발주된 지능형 로봇 사업 가운데 최대 규모다. 출국장 대기인원 파악, 게이트 안내, 기내 반입금지물품 홍보를 위한 '출국장 로봇'과 수하물 수취대 번호, 승객 대면 음성 안내를 위한 '입국장 로봇'을 도입한다. 또 인천공항 내부 시스템과 연계하는 로봇 관제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지능형 로봇은 내년 2월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시범 운영을 거쳐 같은 해 6월 공항에 본격 도입될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