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핵실험 여파?…중국, 백두산 일부 잠정 폐쇄

북한 군인들이 백두산 정상에 오르고 있다. 저 멀리 암벽에 ‘혁명의 성산 백두산 김정일’이라고 새겨진 글귀가 보인다. [사진 우리민족끼리 홈페이지 ·조선중앙TV]

북한 군인들이 백두산 정상에 오르고 있다. 저 멀리 암벽에 ‘혁명의 성산 백두산 김정일’이라고 새겨진 글귀가 보인다. [사진 우리민족끼리 홈페이지 ·조선중앙TV]

중국 지방 당국이 북한 핵실험 장소와 가까운 백두산 일부 구역에 대해 잠정 폐쇄 조치를 내렸다.  

 
14일 중국 지린 성창바이산(백두산의 중국 명칭) 관리 당국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공고를 통해 백두산 남쪽 경구(景區·관광지)를 잠정 폐쇄한다고 밝혔다.  
 
관리 당국은 "13일 오후 해당 지역에서 낙석현상이 발생해 현장을 정리할 필요가 있고 돌이 조금씩 계속 떨어져 안전사고 우려가 있어 잠정 폐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낙석 원인에 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으나 백두산 남쪽 경구가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과 가장 가깝고 낙석 정리 이후에도 계속 폐쇄키로 한 점 등으로 미뤄 핵실험에 따른 안전문제 때문으로 보인다.  
 
관리 당국은 또 "잠재적인 위험이 제거될 때까지 경구를 다시 개장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전했다.  
 
관영 신화통신은 "칭바이산이 중국과 북한 접경에 위치했고 동북 3성의 명산으로 잘 알려졌다"며 "겨울철에도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며 연중 폐쇄되는 일은 드물다"고 보도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방사능 유출에 따른 부분 폐쇄일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 환경보호부는 "동북과 주변 지역에 설치된 방사능 환경 자동측정소가 단위 시간당 방사선량을 측정한 결과, 핵실험이 중국의 환경과 공중에 미치는 영향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