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000억원' 요트 초호화 휴가 즐기는 맥그리거

플로이드 메이웨더와의 30분 경기로 1150억원을 번 격투 선수 코너 맥그리거가 가족들과 초호화 휴가를 떠났다.
 
[사진 코너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사진 코너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맥그리거는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들과 스페인 이비자를 여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환상의 섬'이라 불리는 이비자섬에서 거대한 초호화 요트 한 채를 빌려 화려한 휴가를 보내고 있다.
 
이 요트는 4000억원에 달하며 전세계에서 가장 비싼 몸값을 자랑한다. 러시아 재벌의 소유로 밝혀졌으며 맥그리거는 휴가 동안 빌린 것으로 추정된다.
코너 맥그리거가 빌린 요트. [사진 코너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코너 맥그리거가 빌린 요트. [사진 코너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코너 맥그리거가 빌린 요트. [사진 코너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코너 맥그리거가 빌린 요트. [사진 코너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맥그리거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요트는 세상에서 제일 비싼 요트"라고 자랑했다.
 
또한 그는 아들 잭 그리거를 안고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링 위에서 상대편을 제압하기 위해 매섭게 주먹을 휘두르던 그 역시 한 명의 아빠였다.
 
아들과 함께 사진을 찍은 맥그리거. [사진 코너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아들과 함께 사진을 찍은 맥그리거. [사진 코너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아들과 함께 사진을 찍은 맥그리거. [사진 코너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아들과 함께 사진을 찍은 맥그리거. [사진 코너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한편, 맥그리거는 지난달 27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와의 복싱 맞대결에서 10라운드까지 선전한 끝에 TKO패를 당했다.
맥그리거가 포효하고 있다. [사진 코너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맥그리거가 포효하고 있다. [사진 코너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