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보리, 미얀마 ‘로힝야 인종청소’ 규탄성명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AP=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AP=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3일(현지시간) 미얀마의 로힝야족 탄압사태에 대해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로힝야족 탄압사태는 미얀마는 불교국이고 미얀마가 자국 내 이슬람계 소수민족 로힝야족에 대해 일종의 ‘인종 청소’를 하는 사태를 말한다.  
 
안보리는 이날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미얀마 사태를 규탄하는 공식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보리는 성명에서 “미얀마의 과도한 폭력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로힝야족에 대한 폭력을 중단하는 동시에 법.질서를 재확립함으로써 시민들을 보호하는데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미얀마 정권을 두둔하는 입장이던 중국과 러시아도 성명 채택에 동참했다.
 
이번 회의는 미얀마 정부군과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반군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의 유혈충돌 과정에서 수백 명이 목숨을 잃고 무려 37만 명이 넘는 국경이탈 난민이 발생한 가운데 영국과 스웨덴의 요청으로 소집됐다.
 
안보리 차원의 규탄성명은 미얀마 정부에도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유엔난민기구가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로힝야족 난민을 지원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조력을 촉구했다. 그는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상황은 대재앙”이라고 강조했다. “지난주만 해도 12만5000명이었던 로힝야 난민촌에 지금은 3배가 넘는 38만여명이 찾아왔다”며 “더 이상의 군사활동은 즉각 중지돼야 하며 집을 잃은 이들이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라”고 미얀마 정부에 촉구했다.
 
로힝야 사태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미얀마의 실질적 지도자인 아웅산수치 국가자문역은 다음주로 예정된 유엔총회 방문을 취소했다. 대신 19일 방송에 출연해 “국가 화해와 평화”를 주제로 연설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