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울증' 엄마가 11·7살 자녀 살해 뒤 자해 시도…'미안하다' 쪽지 남겨

 친모가 어린 남매를 살해한 뒤 자신의 목숨까지 끊으려 한 사건이 일어났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지난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의 자택 아파트에서 11살 난 딸과 7살짜리 아들의 목을 졸라 죽인 혐의(살인)로 어머니 A(4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범행 후 자신의 손목 부위를 자해했으나 이날 오후 11시께 귀가한 A씨 남편(43)에게 발견돼 미수에 그쳤다. 사건 현장에서는 A씨가 쓴 것으로 추측되는 '미안하다'는 글이 적힌 쪽지가 발견되기도 했다. A씨는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최근 우울증 증세로 병원 치료를 받았으며, 남편에게 '죽고 싶다'는 말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피의자의 치료 상태를 보고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