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대통령, 아틀랜틱 카운슬 주관 세계시민상 수상

미국의 싱크탱크 아틀랜틱 카운슬이 수여하는 2017 세계시민상 수상자에 문재인 대통령이 선정됐다. [사진 아틀랜틱 카운슬 홈페이지]

미국의 싱크탱크 아틀랜틱 카운슬이 수여하는 2017 세계시민상 수상자에 문재인 대통령이 선정됐다. [사진 아틀랜틱 카운슬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의 저명한 싱크탱크인 아틀랜틱 카운슬이 수여하는 2017 세계시민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14일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내고 아틀랜틱 카운슬 홈페이지에 이날 문 대통령이 수상자로 등재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음 주 유엔 총회 참석 차 뉴욕을 방문할 때 아틀랜틱 카운슬이 주관하는 2017 세계시민상 시상식에 참석해 상을 받을 예정이다.  
 
아틀랜틱 카운슬은 "문 대통령은 북한 핵위기와 일자리 창출 등 한국의 정치·경제 시스템에 존재하는 뿌리 깊은 문제를 근절하기 위해 강력한 개혁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그의 업적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 외에도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중국 출신의 피아니스트 랑랑이 올해의 수상자로 선정됐다.  
 
세계시민상은 아틀랜틱 카운슬이 2010년 이래 세계 시민의식 구현과 민주주의 발전 등에 기여한 인사에게 주는 상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이전 수상자로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미얀마 지도자 아웅산 수지 여사, 싱가포르의 리콴유 전 국무총리, 배우 로버트 드니로 등이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