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5일부터 국가유공자 자녀도 어린이집 우선 입소 한다

어린이집에서 장난감을 갖고 노는 아이들의 모습. 앞으로 국가유공자 자녀도 어린이집 입소시 혜택을 받게 된다. [중앙포토]

어린이집에서 장난감을 갖고 노는 아이들의 모습. 앞으로 국가유공자 자녀도 어린이집 입소시 혜택을 받게 된다. [중앙포토]

앞으로 순직군경 등 국가유공자의 자녀도 어린이집에 들어갈 때 혜택을 받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어린이집 우선 입소 대상에 국가유공자 자녀를 포함하는 내용의 '영유아보육법 및 시행규칙' 개정안을 15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순직군경 등 자녀, 어린이집 입소시 1순위 점수
국공립 어린이집 등에 빨리 들어갈 가능성 ↑
영유아 보호자 '부모교육'은 내용·방식 구체화

  개정안에 따라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서 규정한 1~3급 상이자와 순직자의 자녀가 어린이집에 우선 입소할 수 있도록 1순위 점수가 부여된다. 순직 군경·공무원과 4·19혁명 부상자 등이 해당한다.
 
  현재 어린이집 입소 신청자가 중복될 경우 1순위 100점, 2순위 50점, 3순위 0점 등으로 부여된 점수를 합산해 높은 순으로 입소하도록 규정돼있다. 1순위 점수를 받으면 국공립 어린이집 등에 빨리 들어갈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의미다. 이는 각 가정이나 보호자 상황 등에 따라 돌봄 지원 필요성이 높은 가구의 영유아를 배려하기 위한 제도다. 기존 1순위 대상자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나 맞벌이 가구 등이 포함돼있다.
 
아동학대 예방 등 부모교육을 실시하는 모습. 영유아 보호자를 위한 부모교육 규정이 구체화된다. [중앙포토]

아동학대 예방 등 부모교육을 실시하는 모습. 영유아 보호자를 위한 부모교육 규정이 구체화된다. [중앙포토]

  또한 전국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실시하고 있는 '부모교육'의 내용과 방식도 구체화됐다. 개정안에 따르면 영유아 보호자를 위한 부모교육에는 ▶영유아 성장 ▶양육 방법 ▶보호자 역할 ▶아동 인권 ▶학대 예방 ▶예절 ▶가족 건강·영양·안전 등이 들어가야 한다. 교육 방법은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집합교육을 하거나 인터넷 강의를 활용하면 된다.
 
  부모교육을 신청하려면 각 지역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찾아가거나 ‘중앙육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http://central.childcare.go.kr)와 안내전화(☏1577-0756)로 문의하면 된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