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혼부부 행세 10대 남녀, '3500만원' 인터넷 판매사기 칠 수 있던 이유는

SNS서 신분증 구매해 성인인 척 휴대전화 개통…렌터카·원룸까지 임대  
SNS서 구매한 신분증으로 성인 신혼부부 행세를 하며 인터넷 물품 사기를 저질러온 1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이 인터넷 게시판에 올린 판매 사기글. [부산 기장경찰서 제공=연합뉴스]

SNS서 구매한 신분증으로 성인 신혼부부 행세를 하며 인터넷 물품 사기를 저질러온 1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이 인터넷 게시판에 올린 판매 사기글. [부산 기장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구매한 신분증으로 성인 신혼부부 행세를 하며 인터넷 물품 사기를 저질러온 1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개당 3만원에 구매한 주민등록증 10장을 이용해 휴대전화를 개통, 범행에 이용했고 렌터카나 원룸까지 임대하는 등 감쪽같이 성인 신혼부부 행세를 했다.
 
부산 기장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군(17)을 구속하고 여자친구인 B양(17)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SNS서 구매한 신분증으로 성인 신혼부부 행세를 하며 인터넷 물품 사기를 저질러온 1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이 소지한 휴대전화 속에 저장된 가전제품, 스마트폰 사진. [부산 기장경찰서 제공=연합뉴스]

SNS서 구매한 신분증으로 성인 신혼부부 행세를 하며 인터넷 물품 사기를 저질러온 1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이 소지한 휴대전화 속에 저장된 가전제품, 스마트폰 사진. [부산 기장경찰서 제공=연합뉴스]

A군 등은 지난 4월부터 인터넷 직거래 사이트 4곳에 박스를 개봉하지 않은 이른바 미개봉 에어컨·공기청정기·스마트폰 등을 판매한다는 글을 올린 뒤 연락 온 피해자 68명에게 물건을 보내주지 않고 35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인터넷에서 다운 받은 사진을 마치 자신이 직접 소유한 가전제품 사진인 것처럼 게시판에 올렸고 시세보다 싼 가격에 판다는 문구를 더해 피해자들을 현혹했다. 그런 다음 연락 온 68명에게서 돈만 송금받은 뒤 연락을 끊었다.
 
경찰 조사결과 A군 등은 경찰과 피해자의 추적을 피하려고 명의를 도용한 13대의 휴대전화를 번갈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성년자인 A군 등이 휴대전화를 개통할 수 있었던 등 성인 행세를 할 수 있었던 데에는 성인 신분증 역할이 컸다. 
 
이들은 SNS에서 개당 3만원을 주고 타인의 주민등록증·운전면허증을 구매했다. 또 가로챈 돈과 신분증으로 렌터카를 빌리고 원룸 2개를 임대받은 것은 물론 강아지를 분양받거나 금반지·노트북을 구매하는 등 신혼부부 행세를 해왔다. 경찰에 따르면 10대인 이들은 구매한 신분증으로 휴대전화를 개통하거나 원룸·렌터카를 빌리는 과정에서 아무런 의심을 받지 않았다.
 
지난 4월 가출해 사귀게 된 A 군과 B양은 경찰에 생활비를 마련하려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군 등이 트위터·페이스북 등을 통해 별다른 제재 없이 신분증을 산 것을 확인해 수사를 확인하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