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이 댓글팀에 쓴 국민 세금, 최소 60억원"

[중앙포토]

[중앙포토]

국가정보원이 민간인을 동원한 사이버 여론조작 활동에 쓴 국민 세금이 최소 60억원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한겨레에 따르면 전날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을 소환 조사한 검찰은 계좌추적과 국정원이 건넨 영수증 자료 등을 통해 지난 2009~2012년 사이 민간인 댓글 부대인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하며 쓴 돈을 60억여원 정도로 파악했다.  
 
그러나 이는 민간인 팀장 30명에게 지급된 돈만 계산한 것으로 2차 수사 의뢰 대상자를 포함하면 액수는 최대 90억원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 전 단장은 또 지난 2012년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의 당시 회장과 노 모 전 기획실장을 만나 현금 500만원의 돈 봉투를 건네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민 전 단장이 양지회 내 사이버 외곽팀 팀장이었던 노 전 실장 등에게 총선 때 활동에 대한 감사 표시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민 전 단장은 앞선 검찰 조사에서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관리했다는 혐의를 대체로 인정했다고 한다. 다만 외곽팀 운영에 대해 원세훈 전 원장의 지시·공모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진술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노 전 실장은 역시 지난 7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국가를 위해 한 일"이라며 댓글 활동 자체는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