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대 남편, 아내 9차례 찔러 숨지게 한 뒤 아파트서 투신…이유는 외도

아내의 불륜을 의심한 50대 남성이 아내를 숨지게 하고 아파트에서 뛰어내렸다.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중앙포토]

아내의 불륜을 의심한 50대 남성이 아내를 숨지게 하고 아파트에서 뛰어내렸다.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중앙포토]

부산에서 50대 남성이 아내와 말다툼을 하다가 아내를 찔러 살해한 뒤 아파트에서 투신해 자신도 사망했다.  
 
13일 부산 연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8시쯤 부산의 한 25층짜리 아파트 23층에서 집주인 A씨(52)가 베란다 밖으로 투신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집에서 흉기를 휘둘러 아내 B씨(45)를 숨지게 한 직후에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A씨는 B씨의 목과 가슴 부위를 9차례 찔러 숨지게 했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출혈이 심해 숨졌다. 옆에서 싸움을 말리던 아들(22)은 손가락을 다쳤다.  
 
A씨는 올해 6월 21일 오후 11시 50분쯤 부산의 한 건물 앞에서 아내의 내연남인 C씨(46)의 머리를 수차례 내려치고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구속됐다가 지난달 말에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당시 A씨는 아내를 데리고 C씨가 있는 곳으로 찾아가 흉기를 휘두른 뒤 아내를 차에 태워 울산 울주군의 한 야산으로 끌고 갔다.  
 
A씨는 이어 지인에게 전화해 극단적인 선택을 할 것처럼 얘기하고 차 안에서 술을 마신 뒤 잠이 들었다. 당시 아내는 겁이 나 차 안에서 숨죽이고 있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4시간 만에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집행유예로 풀려난 뒤 가족과 함께 지내고 있었다”며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경찰은 A씨가 아내의 외도를 의심해 다투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아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