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멘 콜레라 감염자 64만7천명…2010년 아이티보다 악화 우려"

콜레라로 힘들어 하는 예멘 어린이 [유니세프=연합뉴스]

콜레라로 힘들어 하는 예멘 어린이 [유니세프=연합뉴스]

예멘에서 콜레라에 감염된 환자수가 지금까지 64만7000명에 이르며 역사상 최악의 전염병 확산 사례로 기록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제적십자위원회(ICRC)는 13일(현지시간) AFP통신에 "예멘 콜레라 사태가 걷잡을 수 없는 규모로 커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로버트 마르티니 ICRC 중동지부장은 "지금까지 64만7000명이 콜레라에 감염됐다"며 "예멘의 콜레라 환자 수가 연말이면 85만명에 이를 수도 있다"고 전했다. 예멘 전체 인구 2800만명의 30%에 달하는 수준이다.  
 
그는 "85만명까지 환자가 늘어날 수 있다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해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ICRC는 올해 7월 예멘의 콜레라 환자 수가 연말에 60만 명에 이를 것 같다고 전망했지만, 실제 환자 수는 이미 전망치를 넘어섰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번 주 초까지 모두 2065명이 예멘에서 콜레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예멘은 2015년 3월 본격화한 시아파 후티 반군과 정부군의 내전 때문에 위생상태가 악화 돼 전염병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여기에 의료 시설, 상수도 시설이 파괴되는 등 제 기능을 못 하고 있고, 의약품도 수요 대비 30% 수준만 공급되는 상황이다.  
 
지금까지 기록된 최악의 전염병 확산 사례는 2010년 아이티의 콜레라 사태로 당시 대지진 이후 75만 명이 콜레라로 고통받았다.
 
마르티니는 "확산 속도가 둔해지기는 했지만 매일 4700명이 새로 콜레라 의심 증세를 보인다"면서 "현대사회에서 쉽게 예방할 수 있는 질병이 이처럼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는 것은 비극적인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