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보라, 성매매 루머 언급 "떳떳하게 살았다고 통장 보여주고 싶었다"

[사진 tvN]

[사진 tvN]

배우 남보라가 과거 자신을 둘러싼 성매매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남보라는 14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 토크쇼 택시’에서 “성매매 루머가 있었다. 또 스폰서 루머도 있었다. 떳떳하게 살았다고 통장을 보여주고 싶었다. 루머가 무서운 게 제가 입을 닫고 있으니 그걸 믿더라”라며 “소송을 해서 몇 명이 잡혔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남보라는 연예계 대표 절친으로 등장한 이태임은 섹시 이미지에 대해 “저의 한 부분이기 때문에 나쁘게 보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노출) 제의는 지금도 엄청 많이 들어온다. 기회가 많지 않아서 속상한 부분도 있다. 생계가 걸려있다 보니까 그만둘 수가 없다. 부모님이 여유가 있는 게 아니니까 어쩔 수 없이 다시 돌아온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