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경규 “딸 예림, 축구선수인 남자친구와 헤어지지 않았으면”

[사진 JTBC]

[사진 JTBC]

개그맨 이경규가 딸 예림이와 남자친구이자 축구선수인 김영찬에 대해 언급했다.

 
 13일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 이경규는 한 끼를 대접해 준 집에 가서 아기를 가진 부부에게 “딸이었으면 좋겠나, 아들이었으면 좋겠나”라고 물었다. 집 주인 부부는 “상관없다”고 답했다.
 
 이후 이경규는 “사실 난 아들을 원했다. 축구선수를 시키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딸 남자친구가 축구선수다. 두 가지를 동시에 다 얻었다”고 밝혔다. 이어 “절대 안 헤어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출연진들이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