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그맨 이주일 유골 사라지고 비석은 버려져”

[사진 TV조선]

[사진 TV조선]

‘코미디 황제’로 불렸던 개그맨 고 이주일(1940~2002년)의 유골이 사라지고 비석은 버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TV조선 탐사보도프로그램 ‘세7븐’은 ‘故 이주일, 사라지다’라는 제목의 방송에서 이주일이 묻혔던 춘천 묘원에서 묘가 사라진 모습을 보도했다. 이주일의 비석은 판매용 전시 공간에 버려져 있었다. 묘원 관리인은 “치워버리려다가 유명한 분이고 공인이라 처분할 수 없으니까 여기 모셔둔 것”이라고 답했다.    
 
 이주일의 여동생은 방송에서 “이주일씨 부인이 전화가 와서 '관리비가 없어서 모셔갔다. 네가 관리비 낼 거냐'고 하더라. 오빠랑 엄마 묘까지 다 파갔다"면서 "낼 테니까 (유골을) 달라 했더니 그다음부턴 전화도 안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주일의 큰딸은 “묘 관리비가 체납된 적이 없다”며 “이장할 때 납부한 관리비가 얼마나 되는지는 모르겠다. 어머니가 개장하셨다. 우리는 유골을 어떻게 하려고 머리를 쓰거나 한 적이 없다. 결백하다. 정말 가진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 유골은 엄마 방에, 항아리에 담겨 있다. 할머니는 화장하고 아버지는 모시고 온 것”이라며 “돌아가신 지 10년 됐고, 찾아오는 사람도 없어서 파낸 것이다. 어머니가 ‘의논은 하고 할 걸 그랬다’면서 부덕하신 거라는 말을 전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