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클리블랜드 ‘윈’디언스, 기적 같은 20연승

클리블랜드의 20연승을 기원하는 팬들이 든 팻말. [클리블랜드 AP=연합뉴스]

클리블랜드의 20연승을 기원하는 팬들이 든 팻말. [클리블랜드 AP=연합뉴스]

 
‘완벽하다’는 말은 이럴 때 쓴다.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20연승을 달렸다. 클리블랜드는 13일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경기에서 디트로이트 타이거스를 2-0으로 이겼다. 선발투수 코리 클루버(31)가 5안타만 내준 채 완봉승을 따냈다. 지난달 25일 보스턴 레스삭스전(13-6) 승리 이후 20경기 동안 한 번도 지지 않았다.

아메리칸리그 최다 연승 타이 기록
69년 묵은 ‘와후 추장의 저주’ 풀고
월드시리즈까지 제패할지 주목
다저스는 커쇼 호투로 11연패 탈출

 
팬들은 클리블랜드를 ‘윈(win)디언스’라고 부른다. 경기장엔 ‘당신은 지금 역사를 지켜보고 있다(You’re watching history)’는 팻말이 물결쳤다. 20연승은 2002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아메리칸리그 최다 연승과 타이기록이다. 오클랜드의 당시 연승 신화는 영화 ‘머니볼’의 모티브가 됐다. 메이저리그 전체 기록은 1935년 시카고 컵스의 21연승이다. 무승부를 포함한 기록은 1916년 뉴욕 자이언츠(현 샌프란시스코)의 26연승이 있다. 
 
코리 클루버 [클리블랜드 트위터 캡쳐]

코리 클루버 [클리블랜드 트위터 캡쳐]

 
클리블랜드는 '미스테리' 팀으로 통한다. 클리블랜드는 인구 40만 명의 소도시다. 올해 평균 관중은 2만4786명으로 30개 구단 가운데 24번째다. 올해 선수단 연봉은 1억3851만 달러(약 1565억원)로 19위다. 팀 내 최고 연봉자는 4번 타자 에드윈 엔카나시온(34)으로, 1466만 달러(약 166억원)을 받는다. 메이저리그 전체 선수 가운데 70위 정도다. 포브스가 선정한 구단 가치 역시 9억2000만 달러(약 1040억원)로 27위다. 클리블랜드 형편상 초고액 수퍼스타를 영입하기 어렵다. 메이저리그의 전형적인 스몰마켓 구단이다.  
 
뉴욕타임스(NYT)는 클리블랜드 연승 비결을 ‘티토 프랑코나’로 압축했다. ‘티토’는 테리 프랑코나(58) 클리블랜드 감독의 애칭이다. NYT는 “프랑코나 감독 말은 선수들에게 성서(聖書)나 다름없다. 프랑코나는 불펜 운용과 선수 기용의 장인(master)”이라고 전했다. 프랑코나 감독은 발이 느린 선수를 1번에 배치하거나, 가장 강한 불펜투수를 9회가 아닌 승부처에 기용한다. 파격의 성공률이 꽤 높다. 선수들이 그런 감독을 신뢰하고 뭉치면서 작지만 강한 구단이 됐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트위터 캡쳐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트위터 캡쳐

 
클리블랜드는 연승 기간 완벽에 가까운 투타 조화를 이뤄냈다. 프란시스코 린도어(24)와 호세 라미레즈(25) 등 젊은 거포가 버틴 타선은 이 기간 134점(경기당 평균 6.7점)을 뽑았다. 린도어는 이날 시즌 30호 홈런을 터뜨렸다. 라미레즈는 연승 기간 홈런 8개를 몰아쳤다.  
 
반면 실점은 32점에 불과했다. 2실점 이하 경기가 15번이나 됐다. 1~3선발이 막강하다. 에이스 클루버는 연승 기간 4승, 평균자책점 1.41을 기록했다. 올 시즌 16승(4패, 평균자책점 2.44)을 기록,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로 떠올랐다. 카를로스 카라스코(3승, 0.62)-트레버 바우어(3승, 2.41)도 연일 호투했다.  
 
 
메이저리그 최고 불펜 투수로 꼽히는 앤드루 밀러가 부상으로 빠졌지만 지난 2주간 클리블랜드 불펜은 평균자책점 1.36을 기록했다. 마무리 투수 코디 앨런도 연승 기간 5세이브를 올렸다.
클리블랜드는 지난해 월드시리즈에 진출해 컵스와 7차전까지 접전을 펼치고도 눈 앞에서 우승을 놓쳤다. 컵스가 1908년 이후 108년 만에 우승을 차지하면서, 1948년 우승이 마지막인 클리블랜드는 최장 기간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하지 못한 팀이 됐다.  
 
클리블랜드는 지난해 월드시리즈에서 7차전 끝에 시카고 컵스한테 우승을 내줬다. 컵스가 1908년 이후 108년 만에 우승하자, 48년 우승이 마지막이었던 클리블랜드가 가장 오래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지 못한 구단이 됐다. 팬들은 클리블랜드가 ‘와후 추장의 저주’를 피하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이 저주는 클리블랜드가 51년 마스코트 얼굴을 빨간색으로 바꾸면서 시작됐다.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선두(89승 56패)인 클리블랜드는 ‘20연승의 저주’도 극복해야 한다. 
 
 
35년 컵스(21연승)와 2002년 오클랜드(20연승) 모두 정규시즌 막판 연승을 달렸지만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다. 하지만 투수 밀러, 2루수 제이슨 킵니스 등 부상 중인 핵심 전력이 포스트 시즌 전에 모두 돌아온다. 더 강해질 일만 남았다.  
 
한편, 메이저리그 전체 승률 1위(0.641, 93승52패) LA 다저스는 11연패에서 벗어났다. 다저스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원정경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29)가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다. 다저스는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을 8회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잰슨은 9회 1사 만루 위기를 맞았지만 남은 타자들을 삼진으로 잡고 승리를 지켰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