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클립] 파란 대문 여는 순간, 바다 같은 잠에 빠진다

부산 달맞이 고개 명물 ‘시몬스 갤러리 해운대’ 외관. 파란 대문이 수면의 세계로 안내한다.[사진 시몬스]

부산 달맞이 고개 명물 ‘시몬스 갤러리 해운대’ 외관. 파란 대문이 수면의 세계로 안내한다.[사진 시몬스]

부산의 대표적인 문화 공간인 해운대 달맞이 고개에 최근 눈에 띄는 매장이 들어섰다. 파란 대문이 인상적인 ‘시몬스 갤러리 해운대’다. 시몬스 침대의 역사를 고스란히 담은 헤리티지 공간과 다양한 체험 행사로 부산의 명소로 떠올랐다. 개점 한 달 만에 ‘달맞이 고개 파란 대문’이라는 애칭이 생길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해운대 명소로 뜬 ‘시몬스 갤러리’
시몬스 발자취 담긴 ‘헤리티지 앨리’
장인 손때 묻은 100년 묵은 장비도
콘셉트 쇼룸선 동해 바라보며 힐링
수면 상담은 예비 신혼부부에 인기

시몬스 갤러리 해운대는 ‘수면 전문 공간’이라는 콘셉트를 표방한다. 파란 문을 열고 들어서면 시몬스의 프리미엄 콜렉션 ‘뷰티레스트 블랙’부터 시작해 시몬스를 대표하는 콜렉션인 ‘뷰티레스트’, 라이프스타일 콜렉션 ‘케노샤’ 등 시몬스 침대의 모든 것을 만날 수 있다.
부산 해운대에 문을 연 ‘시몬스 갤러리 해운대’에서 가장 인기 있는 공간인 ‘헤리티지 앨리’룸. 시몬스 침대의 100년 발자취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매트리스와 프레임 제작에 사용된 오래된 장비에는 침대 장인들의 손때가 켜켜이 묻어 있다. [사진 시몬스]

부산 해운대에 문을 연 ‘시몬스 갤러리 해운대’에서 가장 인기 있는 공간인 ‘헤리티지 앨리’룸. 시몬스 침대의 100년 발자취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매트리스와 프레임 제작에 사용된 오래된 장비에는 침대 장인들의 손때가 켜켜이 묻어 있다. [사진 시몬스]

 
갤러리에서 가장 인기 있는 공간은 시몬스의 스토리를 담은 ‘헤리티지 앨리(Heritage Alley)’ 룸이다. 매트리스와 프레임 제작에 사용한 기계들을 비롯해 시몬스의 발자취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침대 장인들이 썼던 장비들은 100년 가까운 것들로 손때가 켜켜이 묻어 있다. 또 100% 순면 원단 포켓 커버로 마감된 70여년 전의 포켓 스프링을 비롯해 ‘뷰티레스트’ 매트리스 광고가 게재된 1953년도 ‘라이프’ 매거진도 눈에 띈다. 침대의 역사를 구경하며 발길을 옮기다 보면 과거로 여행을 떠나는 기분이다.
 
시몬스 ‘뷰티레스트 블랙’에 사용되는 포켓스프링, 내장재 등이 전시된 매트리스 어셈블리 키트.[사진 시몬스]

시몬스 ‘뷰티레스트 블랙’에 사용되는 포켓스프링, 내장재 등이 전시된 매트리스 어셈블리 키트.[사진 시몬스]

100% 순면 원단 포켓 커버로 마감된70여 년 전의 포켓스프링과 ‘뷰티레스트’ 매트리스 광고가 게재된 1953년도 ‘라이프’ 매거진.[사진 시몬스]

100% 순면 원단 포켓 커버로 마감된70여 년 전의 포켓스프링과 ‘뷰티레스트’ 매트리스 광고가 게재된 1953년도 ‘라이프’ 매거진.[사진 시몬스]

‘콘셉트 쇼룸(Concept Showroom)’도 발길을 붙잡는다. 갤러리 2층에 있는 쇼룸은 테라스 공간을 활용해 끝없이 펼쳐진 동해를 조망할 수 있는 힐링 공간이다. 집처럼 편하고, 고급리조트처럼 화려함을 간직한 쇼룸에 잠시 앉아 있는 것만으로도 저절로 힐링이 된다.
 
시몬스의 대표적인 매트리스 컬렉션 ‘뷰티레스트’를 선보인 콘셉트 쇼룸.테라스 공간을 활용해동해를 조망할 수 있는 힐링 공간이다.[사진 시몬스]

시몬스의 대표적인 매트리스 컬렉션 ‘뷰티레스트’를 선보인 콘셉트 쇼룸.테라스 공간을 활용해동해를 조망할 수 있는 힐링 공간이다.[사진 시몬스]

방문객을 위한 특별한 수면 상담 서비스도 있다. 고객 맞춤형 수면 공간으로 시몬스 슬립 마스터가 상주하며 컨설팅을 한다. 수면 상담은 특히 예비 신혼부부에게 인기다. 강인순 슬립마스터는 “전화로 미리 컨설팅을 의뢰하는 고객이 많다”며 “현장에선 고객의 수면 스타일에 맞는 매트리스와 프레임 등을 체험하게 된다”고 말했다.
 
 최상위 컬렉션 ‘뷰티레스트 블랙’ 전시 공간도 있다. [사진 시몬스]

최상위 컬렉션 ‘뷰티레스트 블랙’ 전시 공간도 있다. [사진 시몬스]

한국 시몬스는 60여 종에 이르는 모든 매트리스를 국내 자체 생산 시스템에서 제작하고 있다. 전 제품을 환경부의 국가 공인 친환경 인증을 받았다. 또 원자재와 제품 내구성 등에 한국 시몬스만의 1936가지 품질 관리 항목을 적용해 까다로운 검증 절차를 거치고 있다.
 
해운대 시몬스 갤러리를 포함한 시몬스 갤러리는 현재 서울·경기·울산 등 총 5군데서 운영되고 있다. 지역별로 차별화된 콘셉트를 표방하는 시몬스 갤러리는 지역의 새로운 문화공간이 됐다. 라이프스타일 쇼룸으로 단순히 제품을 판매하는 매장을 넘어선 ‘스페이스 커뮤니케이션’ 공간으로 자리잡았다. 시몬스 갤러리 해운대는 그 정점에 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