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도 늙었다" 액션영화 은퇴 선언한 '테이큰' 리암 니슨

[사진 영화 테이큰(2008)]

[사진 영화 테이큰(2008)]

"널 찾아내서 죽일 거다(I'll find you and I'll kill you)"
 
영화 '테이큰'을 통해 명대사를 남긴 할리우드 배우 리암 니슨(65)이 더는 액션영화에 출연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리암 니슨은 12일(현지시각) 제42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 참석, 현지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영화계는 여전히 내게 많은 돈을 주겠다며 액션영화를 찍자고 하지만, 난 그런 작품들을 하기에는 이제 많이 늙었다. 난 65살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테이큰' 시리즈에 출연한 것도 완전한 우연일 뿐이었다"고 덧붙였다.
 
리암 니슨은 50대 중반이던 2008년 '테이큰'에 출연하며 새로운 액션 스타로서 큰 주목을 받았다. 영화는 2015년까지 두 편 더 만들어져 전 세계에서 시리즈 합계 9억2900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그는 '테이큰'의 인기에 힘입어 '언노운'(2011) '논스톱'(2014) '툼스톤'(2014) '런올 나이트'(2015) 등 유사 장르 영화에 연달아 출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