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인의 사랑' 제주도의 풍경, 아름다운 시, 엇갈린 사랑

'시인의 사랑'

'시인의 사랑'

감독·각본 김양희 | 출연 양익준, 전혜진, 정가람 |촬영 최윤만 | 편집 이영림 | 음악 구자완 |의상 정루비 | 미술 류선광 | 장르 드라마 | 상영 시간 109분 | 등급 15세 관람가

[매거진M] '시인의 사랑' 영화 리뷰

★★★☆
 
 
[매거진M] 이런 마음도 사랑이 아닐까. ‘시인의 사랑’은 제주도의 고즈넉한 풍광 위에 아름다운 시어와 묵직한 감정들이 수를 놓는 독특한 분위기의 영화다.
 
'시인의 사랑'

'시인의 사랑'

제주에 사는 마흔 살의 시인 택기(양익준)는 돈도 없고, 시를 쓰는 재능도 없으며 정자마저 없어 매일 자신의 한계를 느끼면서 살아가는 남자다. 이런 그에게 아내 강순(전혜진)은 아이를 갖자고 조르고, 거기에 부응하지 못하는 택기는 힘겨울 뿐이다.
 
그러던 중 택기는 우연히 새로 생긴 도넛 가게에서 알바생 소년 세윤(정가람)을 만나면서 미묘한 감정을 느끼고, 일상에 작은 파문이 일기 시작한다. 세윤도 자신의 퍽퍽한 삶에 관심을 주고 고통을 드려다 봐주는 택기와 시간을 보내며 교감을 나눈다.
 
'시인의 사랑'

'시인의 사랑'

영화는 초반부터 택기와 강순 부부의 현실적인 일상을 보여주며 잔잔한 재미를 준다. 그러다 택기가 세윤에게 감정을 느끼는 순간 이들 부부에게 드리워진 생활의 고단함이 뒤엉키고, 택기의 마음을 알아버린 강순과 그들 사이에 선 세윤의 갈등이 극을 채운다.
 
택기의 세윤을 향한 성적이고 육체적인 욕망이 드러난다고 해서 이 영화를 단순히 퀴어로 한정 지을 순 없다. 이들의 감정을 따라가다 보면 그저 단순하게 사람에 대한 사랑이나 연민으로도 읽히기 때문이다. 사랑 덕분에 시인으로서 조금 더 성숙해질 기회를 갖게 된 택기와 자신의 울타리를 든든하게 지키고픈 강순, 그리고 사랑을 갈구하는 세윤까지. 사랑으로 인해 아파하는 이들의 엇갈리는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져 애잔함을 더한다.
 
'시인의 사랑'

'시인의 사랑'

첫 장편영화에서 복잡 미묘한 심리를 사실적으로 묘사해 사랑의 다양한 감정을 섬세하게 보여준 김양희 감독과 더불어 배우들의 앙상블이 빛난다. 기존에 거친 이미지를 벗어던진 양익준은 인간적인 캐릭터를 훌륭하게 소화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 완벽한 생활 연기를 보여준 전혜진과 쓸쓸한 소년의 아픔을 잘 표현한 정가람도 돋보인다.
 
제주도 올 로케이션으로 촬영된 영화는 제주라는 공간의 의미를 제대로 활용해 영화적 아름다움을 풍성하게 만든다. 제주 풍경에 스며든 아름다운 시어들은 마음을 동요시키기 충분. 정적인 분위기의 톤 때문에 지루한 부분이 없지 않지만 다양한 사랑의 감정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식상하지 않은 영화라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TIP 제주에 김양희 감독의 남편인 김희철 감독이 운영하는 실제 동명 헌책방이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