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철원 K-9 자주포 사고' 부상자 위동민 병장 치료 중 숨져…사망자 3명

지난달 2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포사격 훈련 중 사고로 순직한 이태균 상사와 정수연 상병의 영결식이 거행된 가운데 이 상사의 유가족들이 분향, 묵념하고있다. 조문규 기자

지난달 2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포사격 훈련 중 사고로 순직한 이태균 상사와 정수연 상병의 영결식이 거행된 가운데 이 상사의 유가족들이 분향, 묵념하고있다. 조문규 기자

 지난달 18일 중부전선 최전방에서 K-9 자주포 사격훈련 중 발생한 폭발사고로 부상을 당해 치료 중이던 병사가 13일 새벽 숨졌다.
 
육군은 "지난 8월 18일 철원군 갈말읍 일대 사격장에서 K-9 자주포 사격 간 발생한 불의의 사고로 부상을 입고 한강성심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위동민(20) 병장이 오늘 새벽 3시 41분쯤 사망했다"고 밝혔다. 육군은 위 병장의 군인정신을 기려 1계급 진급(상병→병장)을 추서했으며 고인의 장례는 오는 15일 군단장장(葬)으로 국군수도병원에서 거행할 예정이다.
 
위 병장은 평소 밝고 긍정적인 성격의 소유자로 투철한 사명감을 갖고 군 생활에 임해왔다. 군인다운 체력과 강인한 정신력으로 특급전사에 선발됐고 병영 내 동아리 활동을 하며 자발적으로 일본어 특기 재능을 기부하는 등 누구보다도 모범적으로 군 생활을 해왔다. 지난 2월에는 분대원들을 세심하게 배려하고 솔선수범해 '모범 분대장'으로 선정된 바 있다.
 
위 병장은 사고 후 병원으로 이송 가던 중 부모님에게 "우리 포대장님 너무 혼내지 마세요" "다른 분대원들은 많이 안 다쳤나요?"라고 물으며 오히려 주변을 더 챙기는 책임감 강한 모습을 보였다.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으면서도 단 한 번도 아프다는 말을 하지 않고 행여 부모님께서 마음 아파하실 것을 더 걱정해 웃음을 잃지 않고 오히려 부모님의 식사를 챙기며 위로했다고 한다.
 
위 병장 부모님은 "자식을 먼저 떠나 보내는 슬픔은 크지만, 국가를 위해 헌신한 아들이 군인으로서 명예롭게 떠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육군은 "전문의료진의 치료 등 위 병장의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왔지만 끝내 위 병장이 유명을 달리하게 되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고인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순직 및 추서진급 심사와 장례 등에 대한 최고의 예우와 순직자 유가족에 대한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위 병장이 숨짐에 따라 이번 K-9 자주포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3명으로 늘었다.
 
지난달 2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K-9 자주포 사격훈련 중 순직한 故 이태균 상사와 故 정수연 상병의 합동 영결식에서 이 상사의 동료 석현규 중사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조문규 기자

지난달 2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K-9 자주포 사격훈련 중 순직한 故 이태균 상사와 故 정수연 상병의 합동 영결식에서 이 상사의 동료 석현규 중사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조문규 기자

철원에 있는 육군 모 부대에서는 지난달 18일 북한의 대남 도발 위협에 대응해 장거리 포병 사격 정확도 향상을 위한 K-9 자주포 사격훈련을 하던 중 K-9 1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K-9 자주포 내부에 있는 장치인 '폐쇄기'로 연기와 불꽃이 들어와 내부 장약에 불이 붙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고로 K-9에 탑승하고 있던 이태균(26) 상사와 정수연(22) 상병이 숨졌고 위 병장을 포함한 부상자 5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