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안부 합의, 이병기 전 靑 비서실장이 국정원 TF지휘해 주도"

2015년 31일 오후 위안부 소녀상 이전 조건으로 한·일 위안부 협상이 합의됐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논란인 가운데 대전 보라매공원 앞 소녀상에 모자와 망토, 목도리, 무릎담요가 씌어져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2015년 31일 오후 위안부 소녀상 이전 조건으로 한·일 위안부 협상이 합의됐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논란인 가운데 대전 보라매공원 앞 소녀상에 모자와 망토, 목도리, 무릎담요가 씌어져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이병기 전 실장이 국정원장 재직 당시 만든 태스크포스 팀을 지휘하면서 '한일 위안부 합의'를 주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국회 외교·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발표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불가역적'이라는 놀라운 단어가 사용된 것을 보고 왜 이 단어가 선택됐는지 추적하다가 이런 제보를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구체적인 내용은 여기서 밝히지는 않겠다"면서도 "이 과정에서 외교부는 철저히 배제됐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불가역적이라는 단어가 사용된 합의 내용을 봤을 때 저도 좀 놀라웠다"면서도 "왜 이런 단어가 쓰였는지 등은 (외교부 내) 위안부 합의 검토 TF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조사내용에 대해서는 TF에서 결과 발표를 하기 전까지는 비공개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TF의 검토 결과를 전반적으로 봐야겠지만, 당시 외교부가 배제되는 상황이었다면 장관으로서 크게 자괴감을 느꼈을 것"이라며 "검토 결과 절차적으로 문제가 되는 부분이 있었다면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 개정할 부분이 있으면 분명히 개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