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 위안부 자료 세계기록유산 등재 가능성에 '반발'"

대전 서구 보라매공원에 조성된 평화의 소녀상(좌)과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우)[중앙포토]

대전 서구 보라매공원에 조성된 평화의 소녀상(좌)과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우)[중앙포토]

한·중·일을 포함한 8개국 시민단체가 공동으로 신청한 '일본군 위안부 자료'가 올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될 가능성이 높다고 산케이 신문이 12일 보도한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일본군 위안부 자료'는 유네스코 취지와 목적에 맞지 않는다"고 반발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일본 위안부 자료)는 가맹국의 우호와 상호이해 촉진이라는 유네스코의 본래 취지와 목적에 맞지 않는다"라며 "관련 동향을 주시하며 주장할 것은 주장하는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산케이 신문은 "유네스코는 새롭게 바뀐 세계기록유산 등재제도를 2018~2019년 신청분부터 적용할 계획"이라면서 "이에 따라 2016~2017년 신청분인 '일본군 위안부 자료'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전했다.  
 
일본은 지난 2015년 10월 중국의 난징(南京)대학살 관련 자료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 신청하자 "희생자 숫자 등 사실과 다르다"며 반대했다. 또 심사 과정이 불투명하다는 이유를 들어 유네스코 측에 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그러나 유네스코는 2015년 10월 난징대학살 자료를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했다.  
 
이에 일본은 유네스코 회원국 가운데 가장 많은 분담금을 내고 있다는 것을 내세우면서 더는 분담금을 내지 않겠다고 압박했고, 유네스코는 일본의 요구를 받아들여 제도 개편 작업에 착수했다.  
 
하지만 유네스코의 개선안 채택 여부는 오늘 10월 14일부터 파리에서 열리는 유네스코 집행위원회에서 정식 결정된다. 또 채택되더라도 2018~2019년부터 적용된다.  
 
이에 따라 2016~2017년 신청분인 위안부 자료는 올해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될 가능성이 높아졌고, 위안부 자료 등재를 막으려던 일본의 계획은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산케이 신문은 분석했다.  
 
한편 위안부 자료를 포함해 2016~2017년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를 신청한 안건은 오는 10월 24일부터 나흘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IAC)에서 최종 심사한다.  
 
산케이는 이번에 위안부 자료가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면, 일본 국내에서는 유네스코 분담금 지급 중단을 요청하는 목소리가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