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페인 카탈루냐 인구 750만명 중 100만명 독립 요구 집회에 운집

다음달 1일(현지시간) 스페인 카탈루냐 자치정부의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앞두고 11일 바르셀로나에서 카탈루냐인들이 대형 카탈루냐 독립기 ‘에스텔라다’와 ‘주민투표는 민주주의다’라는 문구가 적힌 대형 현수막을 펼쳐 들고 행진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다음달 1일(현지시간) 스페인 카탈루냐 자치정부의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앞두고 11일 바르셀로나에서 카탈루냐인들이 대형 카탈루냐 독립기 ‘에스텔라다’와 ‘주민투표는 민주주의다’라는 문구가 적힌 대형 현수막을 펼쳐 들고 행진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스페인 카탈루냐 자치정부의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3주 앞두고 카탈루냐 주민 100만명가량이 바르셀로나에서 집회를 열었다. 카탈루냐 인구가 750만명가량이어서 주민 8명 중 한 명정도가 분리독립 지지를 위해 거리로 나온 것이다.
 바르셀로나 경찰에 따르면 1714년 스페인 국왕 필리페 5세가 바르셀로나를 함락했을 당시 항전했던 카탈루냐인들을 기념하는 국경일 ‘디아다'였던 11일(현지시간) 100만 명가량이 집회에 참여했다. 이들은 카탈루냐 독립기인 '에스텔라다'를 몸에 두르거나 손에 들고 흔들었다. 주택가에도 이 깃발이 내걸렸다. 
카탈루냐 독립기를 흔들고 있는 주민들. [AFP=연합뉴스]

카탈루냐 독립기를 흔들고 있는 주민들. [AFP=연합뉴스]

 집회 참가자들은 카탈루냐 국가인 엘스세가도르도 합창했다. 바르셀로나에 있는 가우디의 작품인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에도 대형 에스텔라다가 걸렸다. 
 카탈루냐는 다음달 1일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앞두고 있다. 카탈루냐 주의회가 지난 6일 주민투표 실시 법안을 가결했으나 스페인 헌법재판소는 중앙정부가 제기한 위헌심판 청구를 받아들여 주민투표 실시법의 효력을 정지시켰다.
 하지만 카탈루냐 자치정부는 주민투표를 강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인 카를레스푸지데몬 주지사는 "카탈루냐인들의 민주주의에 대한 소망을 꺾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카탈루냐 주민들은 관광 등의 중심지인 이 지역에서 세금을 걷어 다른 지역에 사용한다는 불만을 드러내 왔다.
카탈루냐 독립을 주장하며 바르셀로나에 모인 주민들 [AP=연합뉴스]

카탈루냐 독립을 주장하며 바르셀로나에 모인 주민들 [AP=연합뉴스]

 스페인 중앙정부는 경찰력을 동원해 주민투표를 막는 동시에 카탈루냐가 투표를 강행할 경우 자치권 몰수까지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카탈루냐는 1714년 스페인에 병합된 이후 줄곧 분리독립을 요구해왔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