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말 때문에?…양상문 LG 감독, 구심과 언쟁 중 선수 철수 소동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 3회말 LG 트윈스 양상문 감독이 심판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 3회말 LG 트윈스 양상문 감독이 심판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시즌 14차전에서 양상문 LG 감독이 선수들을 철수시키는 소동이 벌어졌다.  

 
 0-2로 뒤진 LG의 3회 말 공격에서 선두타자 유강남이 타석에 들어서기 전, 양상문 LG 감독이 그라운드로 걸어가 김병주 구심에게 따지기 시작했다. 이후 김 구심은 양 감독을 진정시키는 제스처를 한 뒤 경기 속개를 위해 홈플레이트 쪽으로 돌아갔고, 유강남도 타석으로 걸어갔다.
 
 하지만 감정이 격해진 양 감독은 그 자리에서 선 채 유강남과 1루, 3루 코치를 향해 손짓하며 "다 들어오라"고 크게 소리를 질렀다. 이에 그라운드에 있던 LG 선수와 코치가 모두 더그아웃 쪽으로 철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심판진은 한데 모여 회의를 벌였고, 더그아웃에 들어갔던 양 감독은 다시 나와 김 구심과 계속해서 항의를 이어갔다.
 
 이날 소동은 강상수 LG 코치가 스트라이크 판정에 대해 구심에게 반말로 따진 게 발단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코치는 이날 LG의 선발 헨리 소사가 3회 초 연속 안타를 내주고 무사 1, 2루에 몰리자 소사를 체크하기 위해 마운드를 방문했다. 강상수 코치가 마운드에 올라왔다가 내려오면서 김병주 구심에게 반말로 '(공이) 낮아?'라고 물었고, 김병주 구심이 '예, 낮습니다'라고 이야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분이 반복되면서 김병주 구심이 유지현 3루 코치에게 강상수 코치의 반말을 지양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김 구심이 강상수 코치를 주시하자 양 감독이 "왜 강 코치를 째려보느냐"고 나와서 항의했다. 김 구심도 감정이 상해 서로 감정이 격해지면서 소동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