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상곤 "사립유치원 집단휴업은 불법 규정…엄정 대처"

사립유치원이 휴업을 예고했다. [중앙포토]

사립유치원이 휴업을 예고했다. [중앙포토]

전국 사립유치원들이 재정지원 확대와 국공립유치원 확대 정책 폐기를 요구하며 두 차례 집단 휴업을 예고한 것과 관련해 교육 당국이 엄정 대응에 나섰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2일 서울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관에서 전국 시·도 교육청 부교육감 회의를 열고 최근 사회적 이슈인 각종 현안에 관해 시·도 교육청과 공동 대책을 논의했다.
 
김 부총리는 회의에서 오는 18일과 25∼29일로 예정된 사립유치원 집단휴업을 불법으로 규정해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 
 
또 맞벌이 가정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공립유치원과 지방자치단체 어린이집을 활용하는 등 철저한 대비해 달라고 요청했다.
 
서울시교육청의 경우 실제 휴업하는 유치원에 대해서는 강력한 행정제재를 가하기로 하고, 휴업을 막기 위한 행정지도를 강화했다. 
 
휴업한 사립유치원 유아들은 인근 공립·병설 유치원에 수용하고 부족하면 초등학교 돌봄 교실을 활용해 학부모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서울지역 사립유치원에 다니는 유아는 약 7만5000명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사립유치원을 대상으로 휴업 여부를 조사하고 있지만, 전체 671곳의 83%인 557곳이 아직 답을 내놓지 않아 정확한 상황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조사에 응한 유치원 가운데 '전면휴업'한다는 유치원은 4곳, '방과 후 과정을 뺀 휴업'은 2곳이었고 휴업하지 않는다는 유치원은 108곳이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