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故최진실 딸 외할머니 '학대 혐의' 없음"…내사 종결

[사진 KBS 제공]

[사진 KBS 제공]

경찰이 배우 고(故) 최진실씨 딸 준희(14)양의 외할머니인 정모씨에게 아동학대 혐의가 없다는 판단을 내리고 사건을 마무리했다. 
 
서울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지난달 5일 준희양이 SNS에 올린 내용을 바탕으로 외할머니의 아동학대 혐의를 조사했으나 협의점을 발견하지 못해 내사 종결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준희양은 초등학교 4학년 때인 2013년부터 외할머니로부터 상습적으로 폭행과 폭언 등 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경찰은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가족과 주변 관계인 등을 참고인으로 조사했다.  
 
참고인에는 준희양의 오빠인 환희군과 이들을 주변에서 오랜 기간 지켜본 이들이 협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참고인 진술을 종합적으로 청취해 본 결과 "학대로 보기 어렵다"는 게 공통된 의견이었다고 결론지었다.
 
한편 준희양은 지난달 5일과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진실씨가 세상을 떠난 후부터 외할머니로부터 폭력 등 학대를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지난달 4일에는 준희양이 서초구 잠원동 자택에서 저녁 식사 후 뒷정리하는 문제로 외할머니와 시비가 붙어 몸싸움까지 벌이면서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