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우 안석환, 故노무현 대통령 분향소 갔다 머리카락 300개 뽑힌 사연

배우 안석환. 손민호 기자

배우 안석환. 손민호 기자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가 11일 MB정부 당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명단을 공개한 가운데 배우 안석환이 지난 2009년 봉하마을을 다녀온 뒤 겪었던 사연이 재조명받고 있다.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노무현 대통령 분향소 갔다가 머리카락 300개 뽑힌 연예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 따르면 안씨는 2009년 5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직후 봉하마을에 가서 서럽게 울었다. 당시 그를 알아본 네티즌은 그 목격담을 자신의 블로그 등에 올렸고, 일부 언론도 이를 확인해 보도했다.  
 
안씨는 그리고 나서 얼마 후 황당한 일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서울중앙지검에서 마약 복용 혐의로 영장을 든 채 집에 들이닥쳤다. 같이 가자고 하기에 버티니까 조사를 하겠다면서 머리카락 300개를 뽑았다"면서 "휴대전화, 통장내역도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안씨에 따르면 담당 검사는 조사 과정에서 "이상 없다"는 내용의 문자를 주기적으로 보냈다. 이에 화가 난 안씨는 전화해 따졌고, "이상 없다는 거 알려주면 좋은 거 아닙니까?"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안씨는 '당시 사건으로 인한 불이익이 두렵지 않느냐'라는 질문에 "드라마 못하면 연극하면 되고, 연극도 안되면 거리공연이라도 하면 된다"며 "과장된 말이지만 독립투사의 마인드만 있으면 뭘 못하겠느냐"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1987년 연극 ‘달라진 저승’으로 데뷔한 안씨는 TV와 연극 무대를 오가는 연기파 배우로 자리 잡았다. 안씨는 2015년 8월 일본의 사죄배상과 재무장 반대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해 주목받은 바 있다.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가 11일 공개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안씨의 이름은 없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