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술핵 재배치’ 논란 이어진 대정부질문…이낙연 “재배치 고려 안해”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정치권 일각에서 요구하고 있는 전술핵 재배치에 대해 “정부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외교ㆍ통일ㆍ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이만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민의 3분의 2가 찬성하고 있고 미국조차 배치 필요성을 거론하고 있다”며 정부의 입장을 거듭 묻자 “그것이 가져올 리스크가 크고 실효성은 크지 않다”며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다.  
이낙연 총리가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 통일, 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낙연 총리가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 통일, 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날 송영무 국방부 장관도 “전술핵 재배치를 지금도 검토하고 있느냐”는 이수혁 민주당 의원 질의에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종전 입장과 다르게 말했다. 앞서 송 장관은 국회에서 전술핵 재배치 관련 물음에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는데 깊이 검토해봐야 될 사안”이라고 답변했었다. 

재배치 검토 여부 두고 '엇박자' 지적도
강경화 "기본적인 정부 정책은 비핵화"

 이상철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정부의 한반도 비핵화의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며 “전술핵 재배치와 관련해서 검토한 바도 없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 통일, 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 통일, 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ㆍ안보 정책에 대해 “무능ㆍ무책임ㆍ아마추어수준”(이주영 한국당 의원), “안보무능 로또정권”(김학용 한국당 의원), "미·중·일·러 대사 모두 코드인사”(윤영석 한국당 의원)등의 표현을 써가며 비판했다. 이 과정에서 야당 의원과 이 총리 간에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주영 의원이 “(문재인 정부가) 안이한 인식을 하고 있다”고 지적하자 이 총리는 “전혀 안이하지 않다”고 맞받았다. 이 총리가 “전시작전권 조기 환수 합의는 박근혜 정부 시절 이뤄진 것”이라고 하자 이 의원이 즉각 “전작권 그걸 내가 몰라서 묻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총리는 야당이 비판하는 ‘코리아패싱’에 대해서는 “있지도 않고, 있을 수도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돌팔매를 맞더라도 국회가 대화와 협상, 평화의 길을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이인영 의원), “한반도 운명은 5년간 문재인 대통령이 쥐게 됐다. 운전자는 문 대통령”(민병두 의원) 등 ‘대화론’을 폈다.
 한편 질의 도중 강 장관의 머리색을 두고 여야가 말다툼을 벌이기도 했다.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이 강 장관을 단상으로 불러내 “하얀 머리가 멋있다. 여성들의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다고 한다”며 “외교가 그렇게 잘돼야지”라고 하자 민주당 의석 곳곳에서 “여성 비하 사과하라” “부적절한 발언”이란 항의가 이어졌다. 반면 야당 의석에선 “국민의당이 잘한다”, “명쾌한 질문”이라며 김 의원을 거들었다.  
김록환 기자 rokan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