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사오정]대정부 질문 데뷔한 강경화 장관...'어! 내 자리가 아니네'

12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국회 외교-안보-통일 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바른정당 김영우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12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국회 외교-안보-통일 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바른정당 김영우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12일 대정부질문 데뷔전에 나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답변을 마친 뒤 자리를 잘못 찾아가는 해프닝이 있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안보·통일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처음으로 의원들의 질의에 답했다. 처음으로 강 장관에게 질문을 던진 의원은 바른정당 김영우 의원이었다. 강 장관은 김 의원이 전술핵 재배치 문제와 관련해 국무위원 간의 '엇박자'를 지적하자 "국무위원 사이에서도 다양한 의견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정부 정책은 기본적으로 한반도 비핵화"라고 답변했다. 
답변을 마치고 자리로 돌아가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국무총리 좌석 왼쪽에 앉고 있다. 박종근 기자

답변을 마치고 자리로 돌아가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국무총리 좌석 왼쪽에 앉고 있다. 박종근 기자

국무총리 왼쪽 공석에 앉은 강경화 장관이 답변 자료를 보고 있다. 강 장관 뒤로 외교부 장관 좌석 푯말이 보인다. 박종근 기자

국무총리 왼쪽 공석에 앉은 강경화 장관이 답변 자료를 보고 있다. 강 장관 뒤로 외교부 장관 좌석 푯말이 보인다. 박종근 기자

 
길지 않은 질의응답이 끝나고 자리로 돌아가던 강 장관은 본인 자리인 외교부 장관 좌석 바로 앞, 이낙연 총리 왼쪽의 공석에 앉았다. 국무총리 좌석 좌우에 하나씩 있는 이 자리는 평소 공석이다가 국무위원 전체가 본회의장에 나오는 등 좌석이 부족할 경우 부총리가 앉은 자리다. 
국무총리실 직원이 다가와 강 장관에게 본인 자리가 아님을 알려주고 있다. 박종근 기자

국무총리실 직원이 다가와 강 장관에게 본인 자리가 아님을 알려주고 있다. 박종근 기자

외교부 장관 좌석으로 되돌가는 모습을 조현동 외교부 기조실장(오른쪽)이 웃으며 바라보고 있다. 박종근 기자

외교부 장관 좌석으로 되돌가는 모습을 조현동 외교부 기조실장(오른쪽)이 웃으며 바라보고 있다. 박종근 기자

 
이에 보좌진 좌석에 앉아 있던 국무총리실 직원이 다가와 본인 좌석이 아님을 알려주자 다시 일어나 뒤쪽 외교부 장관 좌석으로 돌아갔다. 이때 보좌진 좌석의 조현동 외교부 기조실장은 빙긋이 웃으며 지켜보는 모습도 카메라에 잡혔다. 
 
 
외교부 장관 좌석으로 돌아간 강 장관이 자리에 앉고 있다. 박종근 기자

외교부 장관 좌석으로 돌아간 강 장관이 자리에 앉고 있다. 박종근 기자

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