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릉 또래 폭행 가해자들의 뒤늦은 반성…오늘 구속 여부 결정

 ‘강릉 또래 폭행 사건’의 주범 10대 3명이 12일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뒤늦게 반성하며 울먹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연합뉴스TV]

[사진 연합뉴스TV]

춘천지법 강릉지원 서호원 판사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약 1시간 20분 동안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감금과 공동상해 혐의를 받는 A(17)양 등 3명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다.
 
A양의 변호인 등은 “(피의자들이) 처음에는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했으나 뒤늦게 깊이 반성하고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다”며 “심문 과정에서 울먹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양 등은 경찰에 의해 법원까지 구인돼 법원 내부 통로를 통해 영장실질심사장으로 이동했다. 법원 앞에 몰린 취재진 앞에 모습이 노출되지는 않았다.
 
A양 등의 구속 여부는 이날 밤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구속 여부가 결정되기 전까지는 강릉경찰서 유치장에서 대기한다.
 
이들은 지난 7월 17일 오전 1시께 강릉 경포 해변에서 B(17)양을 주먹과 발로 무차별 폭행한 데 이어 가해자 중 한 명의 자취방으로 이동해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18일에도 양양 남애 해수욕장까지 끌려갔다가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