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버지, 승객에게 소리지르지 않아"…'240번 기사 딸' 반박글 등장

[연합뉴스]

[연합뉴스]

목격담이 쏟아지는 240번 버스와 관련해, 해당 기사의 딸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도 가세했다.
 
240번 건대사건 버스기사의 딸이라 주장하는 A씨는 "우선 너무 놀랐다"며 "여러 차례 (목격담을) 읽어봤지만 저희 아버지는 근 25년 동안 승객과 마찰, 사고 등 민원은 한번도 받지 않으셨던 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버지께 들은 사실이라 주장하는 내용을 전했다.  
 
A씨에 따르면 240번 버스 기사는 건대입구역 정류장에서 승객들이 내린 것을 확인한 후 출발하려 했다. 그러나 "저기요!"라는 소리가 들려 문을 다시 열었으나 더이상 내리는 승객이 없어 출발했다.
 
버스가 2차선으로 진입하는 상황에서 한 아주머니가 "아저씨!"라고 외쳤고, 승객이 덜 내린줄 알았던 버스 기사는 "이미 2차선에 들어왔으니 안전하게 다음 정거장에서 내리세요"라고 말했다. A씨는 이같은 내용을 전하면서 "다음 정거장에서 아주머니가 내리면서 그 과정에서 아주머니가 욕을 했다. 아주머니가 울부짖었다는 표현은 과장됐으며 아버지는 승객의 말을 무시하지도 않았고 욕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A씨는 "물론 중간에 내려주지 않은 것은 아이를 잃어버릴 수도 있는 큰 일이기에 아주머니에겐 세상이 무너지는 감정이었을 것"이라며 "하지만 중앙 차선으로 들어가고 있는 버스기사 입장에서는 더 큰 사고 발생 우려가 있어 그렇게 조치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마지막으로 과정이 어쨌든 어린 아이와 떨어져 있는 상황에서의 감정은 상상하지 못할 일"이라며 "아이와 아이 엄마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240번 버스 기사와 관련된 논란은 서울특별시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에 목격담이 게재되면서 점화됐다. "아이만 내리고 엄마가 울부짖는데 버스가 그냥 출발했다", "다음 정류장에서 내린 엄마가 울면서 아이에게 뛰어가는데 버스 기사가 아이 엄마에게 욕설을 했다" 등의 내용을 담고 있어 보는 이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  
 
이로 인해 서울시는 자체 조사에 들어갔고 CCTV 분석을 한 뒤 결과를 발표한 상황이다. 그럼에도 확인되지 않은 추가 목격담이 여러 차례 게재됐고 버스 기사의 딸이라 주장하는 이도 인터넷에 당시 상황에 대해 글을 쓰기에 이르렀다. 현재는 서울시에 CCTV를 공개하라는 네티즌들의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