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명수 후보자, 청문회 도중 장제원 의원 질의에 웃은 이유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12일 자신의 자질 부족을 지적하는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질의 도중 웃음을 보였다.
 
장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김 후보자의 경력을 비교한 패널을 들고 “어쩌면 그렇게 전임 대법원장 밑으로만 다니시냐”고 따져 물었다.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한 인사청문회가 12일 국회에서 열렸다. 김 후보자가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한 인사청문회가 12일 국회에서 열렸다. 김 후보자가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이에 김 후보자가 웃음을 보이자 장 의원은 “웃지 마세요”라고 호통을 치기도 했다.
 
장 의원은 “김 후보자는 특허 부분 부장판사, 양 대법원장은 특허법원장이고, 김 후보자가 춘천지법원장일 때 양 대법원장은 부산지법원장”이라며 “김 후보자는 강원도선관위원장이고 양 대법원장은 중앙선관위원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무리 자료를 훑어봐도 사법행정 능력 면이나 재판의 경험이나 경륜이 대법원장으로서 자격이 있는가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며 “춘천경찰서장이 경찰 총수가 되고, 춘천지검장이 검찰총장 하는 거다. 이런 것들은 쿠데타 이후에나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한 인사청문회가 12일 국회에서 열렸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김 후보자와 양승태 대법원장의 약력을 비교하며 질문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한 인사청문회가 12일 국회에서 열렸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김 후보자와 양승태 대법원장의 약력을 비교하며 질문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장 의원이 이 같은 질의를 하자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모욕적입니다”라며 “그건 국회의원의 권리가 아니다”라고 강하게 항의하기도 했다.
 
김 후보자는 “말씀 중에 웃어서 죄송하다”고 사과하면서도 “우려하는 바는 알겠지만, 저 나름대로 기회가 되면 능력 부분은 충분히 밝힐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