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분석]빈수레만 요란했던 추가 제재…“미중관계 해칠 수 없는 한계 드러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15개 이사국이 11일(현지시간)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북한이 6차 핵실험을 한지 9일만이다. 
 
11일(현지시간) 유엔 안보리 새 대북 제재 결의안 표결에 참여하고 있는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AFP=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유엔 안보리 새 대북 제재 결의안 표결에 참여하고 있는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AFP=연합뉴스]

 
 본지는 12일 전문가 5인(위성락 서울대 객원교수,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신각수 전 주일대사, 김현욱 국립외교원 교수,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으로부터 유엔 추가 제재에 대한 평가를 들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6차 핵실험은 핵무기 개발 완성단계에 근접한 ‘게임 체인저’에 해당되지만 새 제재안은 상황을 반전시킬 ‘게임 체인저’가 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대북 제재 결의 2375호에는 북한의 ‘생명줄’로 여겨지는 유류를 제재 대상에 처음 포함시켰다. ‘돈줄’에 해당하는 섬유제품은 수출을 전면 금지하고, 북한 해외 노동자는 허가 받지 않는한 신규 채용을 금지했다. 그러나 원유 전면 금수를 놓고 중국ㆍ러시아가 반대하면서 정제유 등 전체 유류 공급의 30% 정도를 차단하되 원유 공급은 예전 수준으로 동결키로 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에 대한 제재도 최종 결의에서 빠졌다. 당초 미국이 주장했던 고강도 제재는 결국 불발한 셈이다.   
 
 위성락 교수는 “6차 핵실험과 그 전후의 미사일 실험은 종전과 차원이 다른 도발로, 핵ㆍ미사일 완성으로 가는 퀀텀 점프(대도약)에 해당하는데 안보리 대응에는 질적인 점프가 이뤄지지 못했다”며 “원유를 포함시켜 교두보를 마련하기는 했지만 11일 표결로 배수진을 치고 압박한 것치고는 미국이 잘했다고 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신각수 전 대사도 “트럼프 대통령이 말은 많이 했지만 빈 수레가 요란한데 그쳤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정은 개인에 대한 제재는 포함되면 좋고 안되면 다른 것을 얻어내기 위한 카드로 봤다. 그런데 그 부분이 빠진 만큼 다른 걸 많이 얻어내지 못했다. 북한이 별로 아프지 않는 결과물이 나왔다”고 평가했다. 

 
 북핵을 압박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한계를 드러냈다는 평가도 나왔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이 협조하지 않으면 제재안을 처리할 수 없는 구조 때문이다. 
 
 김현욱 교수는 “미국은 유엔 제재 결의를 빨리 강하게 추진해보고 안되면 독자제재를 하겠다고 중·러를 압박했지만 실패했다”며 “미국이 북한의 핵과 미사 일 개발을 계속 두고볼 것이냐, 이를 막기 위해 미ㆍ중관계를 희생할 것이냐가 딜레마였는데 결국 미ㆍ중관계를 포기하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천영우 이사장은 “김정은 입장에선 미국이 큰소리만 뻥뻥쳤지 종이호랑이에 불과하다, 앞으로 핵무기를 완성할 때까지 필요한 실험을 해도 괜찮다는 격려의 메시지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유엔 안보리 제재는 사실상 중국이 결재권을 가지고 중국이 하고 싶은 것까지만 할 수 있기 때문에 북한의 핵개발을 원천적으로 막기는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추가 제재의 한계로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이 여전해진 만큼 미국이 군사적 옵션을 활용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우려도 나온다.
 신 전 대사는 “미국이 명분쌓기를 하면서 군사적 대응의 강도도 높아지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결의를 채택해도 중국이 얼마나 이행을 하느냐가 중요한 만큼 금융 제재와 세컨더리 보이콧으로 중국을 움직이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성장 실장은 “김정은이 이번 조치에 반발해 10월 10일 노동당 창건기념일까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1~2차례 강행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반도의 긴장도 높아지면서 전술핵 재배치와 독자적 핵무장 주장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추가 제재와 관련 “이전 결의보다 더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국제사회의 공감과 전폭적 지지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재안이 후퇴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워낙 강력한 내용이 결의에 담겨 있고, 이 자체를 높게 평가한다”며 “중국과 러시아가 만장일치로 동의한 것에 대해 부족하다고 평가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