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악이라던 허리케인 '어마' 사상자 적은 까닭

어마가 지나간 마이애미 11일(현지시간) 모습. 홍수 피해는 예상보다 적었고, 강풍 때문에 나무가 쓰러졌다. [Xinhua=연합뉴스]

어마가 지나간 마이애미 11일(현지시간) 모습. 홍수 피해는 예상보다 적었고, 강풍 때문에 나무가 쓰러졌다. [Xinhua=연합뉴스]

허리케인 '어마'에 떨던 미국이 한시름 놨다. 사상 최악이리라던 예상과는 달리 생각보다는 피해가 적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들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허리케인 최고 등급인 5등급으로 카리브해 동쪽 제도를 지나던 어마는 3등급으로 다소 약해졌다가 다시 4등급으로 세력을 키워 미국 플로리다주 최남단 키웨스트 섬에 상륙했다. 하지만 11일 오전 2시쯤 1등급으로 약화됐고, 6시간 뒤에는 풍속 시속 110㎞ 수준의 열대성 폭풍으로 바뀌었다. 
허리케인 등급
허리케인은 1~5등급으로 나뉜다. 숫자가 커질수록 위력적이다.
1등급: 풍속 시속 118~152㎞.
2등급: 최고 풍속 시속 177㎞.
3등급: 초고 풍속 시속 209㎞.
4등급: 최고 풍속 시속 249㎞.
5등급: 풍속 시속 250㎞ 이상.
뉴욕타임스는 "기상학적으로 운이 좋았다"고 진단했다. 허리케인은 시계 반대방향으로 바람이 분다. 어마의 동쪽에 가장 강력한 바람이 불게 돼 있다. 인구가 적은 에버글레이즈 시와 마르코 섬이 이 부분에 포함돼 상대적으로 피해가 적었다. 워싱턴포스트(WP)도 만약 마이애미 같은 곳이 걸렸다면 상상 이상의 재앙이 됐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당초 서부 해안을 따라 이동할 것으로 예측됐던 어마는 경로를 내륙으로 틀었다. 서부 해안에 해일이 밀어닥칠 것으로 예상됐던 것과 달리 반대로 물을 끌어가 오히려 해수면이 낮아지면서 홍수 피해 역시 예상보다 줄었다. 가령 당초 2.7m 높이의 홍수가 예고됐던 이스트 네이플스 지역의 수위는 30~60cm 정도에 그쳤다. 
11일 플로리다 잭슨빌에서 허리케인 어마로 범람한 존스 강변을 걷고 있는 시민들. 엄청난 해일이 닥치리라던 예상과는 달리 무릎까지 차는 정도에 그쳤다. [AFP=연합뉴스]

11일 플로리다 잭슨빌에서 허리케인 어마로 범람한 존스 강변을 걷고 있는 시민들. 엄청난 해일이 닥치리라던 예상과는 달리 무릎까지 차는 정도에 그쳤다. [AFP=연합뉴스]

나아가 도시의 방재시스템도 피해를 줄이는 데 기여했다. 릭 루치 노스 캐롤라이나대 해양과학연구소장은 "초기 배수가 중요한 완충 역할을 했다"고 NYT에 말했다. 플로리다주가 640만 명에게 강제 대피령을 내리는 등 신속하게 주민들을 소개시키고, SNS 등을 통해 허리케인 소식을 실시간으로 전파한 것도 피해를 줄인 것으로 보인다. 플로리다 주정부는 3만 병력, 트럭 4000대, 헬기 100대 등을 동원해 어마에 대비했다. 
10일 쿠바에서 하반신이 물에 잠긴 채 요리를 하는 여성. 어마가 휩쓸고 간 뒤에도 집안에서 물이 빠지지 않았다. [REUTERS=연합뉴스]

10일 쿠바에서 하반신이 물에 잠긴 채 요리를 하는 여성. 어마가 휩쓸고 간 뒤에도 집안에서 물이 빠지지 않았다. [REUTERS=연합뉴스]

10일 아이를 무등태운채 이동하는 쿠바의 남성. 쿠바 역시 주민 대피령을 내리는 등 민첩하게 대응했지만 가옥이 낡은 탓 등으로 10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AP=연합뉴스]

10일 아이를 무등태운채 이동하는 쿠바의 남성. 쿠바 역시 주민 대피령을 내리는 등 민첩하게 대응했지만 가옥이 낡은 탓 등으로 10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AP=연합뉴스]

ABC뉴스에 따르면 어마로 인한 미국 내 사망자는 10명으로 추정된다. 어마에 앞서 미국 남부를 휩쓴 4등급 허리케인 하비는 70명의 사망자를 낸 바 있다. 어마는 당초 하비보다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어마로 인한 피해 추산액도 2000억 달러(약 226조원)에서 500억 달러(약 57조원)으로 줄어들었다.
 
결과적으로 미국 본토에서 가장 눈에 띄는 어마 피해는 정전 사태였다. 플로리다 주에서만 600만 채 이상, 조지아 주 등을 포함하면 총 700만 채가 넘는 주택과 건물에 전기 공급이 중단됐다. 정전 피해 복구에만 1주일 이상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아직은 안심할 때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앞으로도 다른 허리케인이 멕시코만에서 미국 서부 연안의 인구 밀집 지역인 템파 베이로 직접 이동하는 경우엔 언제든 4.6m 높이의 해안 해일이 발생할 수 있어서다. 
관련기사
 
이경희 기자 dung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