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허세 과시 대신 헬조선 속 자기 고백 … ‘쇼미6’가 남긴 것

'쇼미더머니6'에서 우승한 행주. 리듬파워 멤버들의 복수를 위해 현장 신청을 통해 참가했다. [사진 Mnet]

'쇼미더머니6'에서 우승한 행주. 리듬파워 멤버들의 복수를 위해 현장 신청을 통해 참가했다. [사진 Mnet]

여혐과 디스, 허세와 돈 자랑으로 가득 찼던 힙합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는 걸까. 최근 종영한 Mnet 힙합 경연 프로그램 ‘쇼미더머니6’가 한국 힙합의 변화를 보여준다는 평을 받고 있다. 시청률은 2.4%로 전 시즌 최고 시청률(3.5%)에 못 미쳤지만 화제성만큼은 남부럽지 않은 프로다.
 
12일 현재 각 음원사이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최종 3위를 한 우원재의 '시차'다. 비록 결승전에 올라가진 못했지만, 결승 무대를 위해 로꼬ㆍ그레이와 함께 준비한 곡이 방송 직후 발표되면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예선 때부터 약봉지 등을 언급하며 우울증과 불안장애를 앓고 있음을 솔직하게 드러낸 랩으로 주목받은 우원재는 ‘시차’에서도 세상의 빠른 속도에 적응하지 못하는 자신의 애환을 담은 가사로 공감대를 자아냈다.
'쇼미더식스6'에서 3위를 차지한 우원재. 기성 래퍼들의 얽히고 설킨 인맥 힙합 속에서 신인 래퍼로서 새로운 힙합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사진 Mnet]

'쇼미더식스6'에서 3위를 차지한 우원재. 기성 래퍼들의 얽히고 설킨 인맥 힙합 속에서 신인 래퍼로서 새로운 힙합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사진 Mnet]

우원재는 그동안 한국 힙합이 집중해온 주제와는 전혀 다른 ‘다크 랩’을 선보이면서 이번 시즌 가장 주목을 받은 출연자다. ‘스물 셋엔 5억 찍고 다섯에는 10억’(‘111%’)으로 대변되는 성공에 대한 열망(도끼)이나 지난해 시즌5 우승자인 비와이의 ‘내 발자취로 산 증인의 삶 그 삶을 위한 권능을 원해’(‘포에버’) 같은 종교적 색채와도 사뭇 다르다. ‘환자에 정신병자’ 취급을 받아도 ‘나는 다른 거지 틀린 게 아니지’(‘진자’)라고 말하고 싶어 출연을 결심했다는 그의 말처럼, 우원재는 남을 헐뜯거나 깎아내리고 자기를 과시하기보다 내면의 목소리에 더 주목한 것이다.
 
이런 변화는 여러 곡에서 감지됐다. 넉살·조우찬·한해·라이노가 함께 부른 ‘N분의 1’은 “여긴 경쟁이 아니야 나눠 먹는 거지”라는 공존의 가사로 ‘주사위를 던져 올인 두 배로 더 벌어 볼린잭팟이 터져 파핀’이라는 상대 곡 ‘도박’을 눌렀다. 시즌 내내 넉넉한 성품으로도 주목받은 넉살은 지난해 데뷔 앨범 ‘작은 것들의 신’에서도 작은 배역들이 주연으로 살아가는 세상을 노래한 바 있다. 최종 우승자인 행주 역시 스트레스로 온 실명 위기를 솔직히 털어놓고 극복하는 과정을 담은 ‘레드 선’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쇼미더머니6'에 프로듀서로 참가한 다이나믹 듀오. 넉살, 조우찬, 한해 등 3명을 세미 파이널에 진출시키고 수장으로 있는 아메바컬쳐 소속인 리듬파워의 행주가 우승을 차지하면서 실질적 승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진 아메바컬쳐]

'쇼미더머니6'에 프로듀서로 참가한 다이나믹 듀오. 넉살, 조우찬, 한해 등 3명을 세미 파이널에 진출시키고 수장으로 있는 아메바컬쳐 소속인 리듬파워의 행주가 우승을 차지하면서 실질적 승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진 아메바컬쳐]

이는 다이나믹 듀오, 타이거 JK 등 이번 시즌에 새로 합류한 1세대 프로듀서들과의 가치와도 부합했다. 종영 후 기자간담회에서 만난 다이나믹 듀오의 개코는 “우리가 랩을 시작할 때만 해도 정체성에 대한 고민이 가장 컸기 때문에 다른 걸 생각할 여력이 없었지만 지금 세대는 돈이면 돈, 명예면 명예 등 원하는 것에 솔직하고 숨김이 없다”며 달라진 점을 꼽았다. 우원재에 대해서도 “모두가 각자의 이유로 살기 벅차고 힘든 헬 조선의 모습이 보였다”(최자)거나 “자기를 다 내려놔야 할 수 있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더 진정성이 느껴졌다”(개코)고 평했다.
 
『한국힙합 에볼루션』을 출간한 김봉현 음악평론가는 “힙합의 특성상 래퍼들이 직접 가사를 쓰는 만큼 사회의 변화와 밀접한 관련을 맺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2012년 ‘쇼미더머니’ 시즌1을 시작으로 한국에서도 힙합으로 먹고 살 수 있다는 걸 체감하게 되면서 돈과 성공 이야기가 쏟아졌듯, 그에 대한 반작용으로 자성론이 나오는 것 또한 자연스러운 변화란 얘기다. 예능인으로 굳어진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나온 슬리피가 ‘너도 나도 날 무시해서 쇼미 몇 차에서 떨어지나 내기를 걸고’(‘맘대로’)라고 노래하고, 프로듀서 비지가 ‘가지고 있던 것 마저 잃을까 봐 두려워’(‘그날’)라며 자신에게 느낀 실망감을 털어놓는 것 또한 같은 맥락이다. 
오랜 고사 끝에 '쇼미더머니6'에 합류한 타이거JK는 "힙합에도 긍정적인 면이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참가 이유를 밝혔다. [사진 Mnet]

오랜 고사 끝에 '쇼미더머니6'에 합류한 타이거JK는 "힙합에도 긍정적인 면이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참가 이유를 밝혔다. [사진 Mnet]

지나친 상대 비하나 여성 혐오 발언 등 끊이지 않는 논란도 자정을 촉구하는 매개체가 됐다. 예전 시즌 동창생 성폭행을 소재로 한 블랙넛의 '졸업앨범'이나 송민호의 '산부인과' 관련 가사 같은 도넘은 여혐 발언은 찾아보기 어려웠다. 대신 “나는 디스보다 피스로 힙합을 알았네”(진돗개)나 “여기 있는 분들 모두 리스펙 나는 쌓고 있지 스펙”(조우찬) 같은 덕담이 오갔다. 이번 시즌을 통해 “힙합의 부정적 요소가 아닌 장점을 보여주고 싶다”던 타이거JK의 바람이 어느 정도 충족이 된 셈이다.
 
흑인음악 웹진 ‘리드머’의 강일권 편집장은 “여전히 절대 권력자 밑에 심사위원 래퍼와 기성 래퍼, 신인 래퍼 등이 층층이 늘어선 카스트 제도를 연상케 하지만 우원재 같은 무명의 신인을 발굴한 것은 주목할 만한 성과”라며 “이제 기술적으로 잘하는 래퍼들은 제법 있지만 자기만의 콘텐트를 가지고 이야기하는 래퍼는 여전히 얼마 되지 않기에 더욱 기대된다”고 평했다. 김봉현 평론가는 “힙합은 그동안 소수자와 약자를 공격하는 데 표현의 자유를 사용해왔음을 인정해야 한다”며 “이제 평등과 인권 등 보편적인 가치에 기여하는 쪽으로 진보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