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G, 이대로 최다관중 기록? 12번째 시즌 100만 관중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구단 통산 12번째로 한 시즌 100만 관중을 돌파했다. 한국 프로스포츠 사상 최다 기록이다.
 
 
LG는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와의 64번째 홈경기에서 낮 12시 기준으로 예매표가 1만4665장 팔렸다고 밝혔다. 지난 10일까지 홈 63경기에서 98만6273명(평균 1만5655명)을 기록한 LG는 이로써 올 시즌 100만 관중을 돌파했다. 
 
12번이나 한 시즌 100만 관중을 넘어선 것은 LG가 한국 프로스포츠 사상 처음이다.  두산 베어스가 9번, 롯데 자이언츠가 8번 한 시즌 100만 관중을 달성했다.
 
MBC 청룡을 인수해 1990년 재창단한 LG는 1993∼95년 3년 연속 홈경기 100만 관중을 돌파했고, 97년에도 100만 관중을 넘어섰다. LG는 2010년부터 올해까지 8시즌 연속 홈경기 100만 관중 돌파에 성공했다. LG는 10일 홈경기까지 한국 프로스포츠 최다인 누적 관중 수 2856만1737명을 기록했다.
 
 
11일 현재까지 올 시즌 가장 많은 관중을 기록한 구단은 두산이다. 두산은 관중 102만3292명을 모았다. 그 뒤를 LG가 쫓고 있다. 우천 취소 경기가 가장 많은 LG는 홈에서 9경기를 남겨두고 있어 더 많은 관중을 끌어모을 수 있다. 10개 구단 중 최다 관중도 가능해 보인다. 두산은 홈에서 4경기만 남아있다. 지난 시즌 최다관중 1위 구단은 두산(116만5020명)이었다. LG는 115만7646명으로 2위를 기록했다. 
 
 
한편 올 시즌 KBO리그는 역대 최다 관중에 도전하고 있다. 11일까지 650경기를 치러 올 시즌 누적 관중 수가 750만9976명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 경기당 평균 관중 수는 1만1553명이다. 이런 흐름이 이어진다면 2년 연속 800만 관중을 넘어 약 825만명의 최종 관중이 예상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